본문 바로가기

수영장 여자 탈의실 엿보다 ‘딱 걸린’ 공무직원의 변명

중앙일보 2018.09.29 01:53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전북 무주군 소속 한 공무직원이 수영장 여자 탈의실을 엿보다가 들켜 군청이 감사를 벌이고 있다.
 
28일 무주군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8시 20분쯤 군내 한 수영장에서 공무직 직원 A(51)씨가 여자 탈의실을 훔쳐보는 것을 군민이 발견해 수영장 측에 알렸다.
 
신고자는 “누군가 탈의실을 보는 것 같아서 고개를 돌렸는데 남자와 눈이 마주쳤다”고 말했다.
 
A씨는 수영장 관리와 수강생 강습을 담당하는 직원으로 확인됐다.
 
그는 “수영장이 곧 끝날 시간이라 청소를 하려고 탈의실에 올라갔다. 안에 사람이 없는 줄 알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주군은 A씨를 직위 해제하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피해를 알린 여성이 있는 만큼 A씨를 직위 해제하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