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이 “6자회담은 불가결한 다자 플랫폼”…中, 북핵 본격 개입하나

중앙일보 2018.09.28 18:58
뉴욕 유엔본부에서 27일(현지시간) 열린 유엔안보리 한반도 문제 공청회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6자회담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뉴욕 유엔본부에서 27일(현지시간) 열린 유엔안보리 한반도 문제 공청회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6자회담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뉴욕 유엔본부에서 27일(현지시간) 열린 유엔안보리 한반도 문제 공청회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6자회담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뉴욕 유엔본부에서 27일(현지시간) 열린 유엔안보리 한반도 문제 공청회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6자회담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이 6자회담 재개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완화를 주장했다. 남북과 미국 주도로 진행되고 있는 북핵 협상에 중국이 자신이 의장국인 6자회담을 통해 본격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28일 중국 외교부는 27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소집된 유엔 안보리 한반도 문제 관련 공청회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이 같은 발언을 공개했다.
왕 국무위원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건설을 동시에 진행하는 투트랙 방식을 제안하면서 “6자회담은 앞으로도 여전히 없어서는 안 될 다자 플랫폼”이라며 “안보리는 시의적절하게 공감대를 형성해 도움과 국제적 보장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왕 국무위원은 유엔 대북제재 완화 검토도 제안했다. 그는 “관련 각국은 마땅히 계속 전면적이고 완전하며 정확하게 안보리 대북 결의를 집행해야 하며 중국은 압박은 목적이 아니며 제재 이행과 정치적 해결 추진은 모두 안보리 결의의 요구”라며 “중국은 안보리가 반드시 적절한 시점에 제재 완화 조치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북한 및 관련국이 비핵화를 향해 더 큰 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격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왕 국무위원의 유엔 발언은 중국이 올해 들어 줄곧 언급한 적극적·건설적 역할을 처음으로 구체화한 것으로 주목된다. 그는 “올해 들어 한반도 정세에 중요하고 적극적인 변화가 발생, 한반도 문제가 대화와 협상의 궤도로 돌아왔고 남북 관계의 전면적인 개선과 발전이 실현됐다”고 평가한 뒤 “중국은 남북 정상이 보여준 정치적 결단에 찬사를 보내며 남북 양측이 정상의 공동인식을 구체 행동으로 바꾸기를 확고히 지지한다”고 평가했다. 왕 국무위원은 “여러 해 동안 중국은 쉬지 않고 노력했으며 큰 심혈을 기울였다”며 “한반도 정세가 오늘 이룩한 적극적 진전은 바로 중국이 추구해 온 목표로 바로 이때 안보리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가 빨라지도록 일치되고 명확한 신호를 보낼 책임과 필요가 있다”고 행동을 촉구했다.
왕 국무위원은 끝으로 “올해는 ‘남북정전협정’ 체결 65주년으로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기제 구축은 중국의 일관된 주장일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공동인식”이라며 “중국은 관련 각국 모두 정치적 용기를 내 대화와 담판을 추진해 함께 한반도의 지속적 평화를 개척해야 하고 중국은 이를 위해 마땅한 공헌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2007년 3월 6차 회담으로 종결된 북핵 6자회담은 유엔 대북결의에도 재개를 호소하는 조항이 포함돼있지만, 실효성에 대한 논란도 크다. 지난 7월 베이징에서 열린 세계평화포럼(WPF)에서 스테플튼로이 전 주중 미 대사는 “과거 6자회담은 미국이 북한과 양자 회담을 원하지 않았을 때 북한과 협상하기 위한 방법이었다”며 “북·미 협상이 진행되는 지금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캐서린 스티븐슨 전 주한 미국대사는 “그것(북한 비핵화)은 아주 긴 과정이 될 것이기 때문에 6자회담이 아니더라도 다자 접근법은 필요하다”며 다자 틀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