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회사에 양궁장이? 신의 직장 중국 IT 대기업 근무환경!

중앙일보 2018.09.28 14:56
텐센트, 알리바바, 징둥... 한 번쯤은 들어봤을 중국의 IT 대기업입니다.  
 
잘 모르겠다고요? 텐센트는 위챗, QQ, 게임 왕자영요로 유명하고, 알리바바는 타오바오, 티몰을 운영하는 중화권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입니다. 징둥도 JD.COM이라는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죠. 이중 텐센트, 알리바바의 시가총액은 삼성전자보다 많습니다.
 
그렇다면 중국을 대표하는 IT 기업 내부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비즈니스 매체 중국기업가(中国企业家)가 공개한 IT 기업 사옥의 최신 모습을 구경해봅시다.
텐센트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이 건물이 그 유명한 텐센트 신사옥입니다. 광둥성 선전 빈하이(滨海)에 있습니다. 북탑, 남탑으로 나뉘어 있는데, 남탑은 50층, 북탑은 41층이라고 해요. 놀라운 건, 빌딩 벽면이 태양의 위치에 따라 자동으로 햇빛을 가리게 설계됐다는 사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텐센트 신사옥에 들어서면 왼편에 바로 카페가 있습니다. 카페 곳곳엔 텐센트 굿즈들이 진열돼 있어 사진 찍기 좋을 것 같네요.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로비에 있는 이 기기는 길을 알려주는 네비게이션입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일견 평범해 보이는 엘리베이터지만, 사실 비밀이 숨겨져 있습니다. 가려는 층수를 미리 위챗으로 예약할 수 있어 지정된 엘리베이터 앞에서 대기하면 끝. 줄을 설 필요도, 엘리베이터에 사람이 꽉 찰 염려도 없습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무실로 들어가볼까요. 마음대로 높이를 조절할 수 있는 책상이 보입니다. 앉아 있다가 엉덩이가 배기면(?) 서서 업무를 볼 수 있는거죠. (저도 탐나네요...)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아, 그리고 사무실에 들어갈 때 사원증이 없어도 상관 없어요. 얼굴을 인식하면 되거든요. 그리고 문 앞에 있는 저 기기로 어떤 부서가 해당 회의실을 예약했는지, 몇 시까지 사용하는지를 조회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직장생활의 꽃(?) 구내식당의 모습입니다. 중식, 서양식 뷔페로 다양하게 차려진다고 합니다. 인테리어가 모던하면서 깔끔하네요.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회사에서 실내 클라이밍을 할 수 있다니... 웬만한 특급호텔 헬스장보다 훌륭합니다. 게다가 농구코트까지..! 정말 스케일이 어마어마하네요.
 
징둥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베이징 다싱구에 있는 징둥의 사옥도 엄청난 규모를 자랑합니다. 총 면적 28만제곱미터(8만 4700평)에 빌딩 세 개가 연결돼 있습니다. 길치들은 미아가 되기 십상..!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방문객들은 이렇게 안면인식으로 간편하게 등록할 수 있습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로비에 있는 TV 근처에 가면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해 추정 나이를 알려주는 재미있는(?) 기능이 있답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내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기기.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유통사답게 회사 내에 무인 슈퍼마켓이 있는데요. 결제 방식이 최첨단입니다. 알리페이나 위챗페이가 없어도 얼굴 하나로 결제가 가능하다고 해요. 물론 일반 편의점도 있습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징둥 구내식당의 모습은 어떨까요. 음식이야 제가 먹어보지 않아서 평가할 수는 없지만, 이곳 역시 무인 슈퍼마켓처럼 결제 방식이 무척 간편합니다. 스마트 식판이 RFID 태그를 자동으로 스캔하는 식이죠.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만약 구내식당에 줄 서기 싫다면 온라인으로 메뉴를 주문하면 돼요. 그러면 식당 직원들이 사물함 같은 음식 보관함에 메뉴를 넣어주는데요. 보관함에 붙어있는 QR코드를 스캔하면 음식을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이 밖에 회사에 헬스장, 미용실, 네일아트샵, 건강관리센터, 자유 열람실, 어린이집 등 직원 복지를 위한 공간이 있는데요.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이것이 헬스장의 모습. 트레드밀, 전문 트레이너, 요가 강습, 당구대 등이 있습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내 어린이집에는 아이를 맡길 수 있는데요. 다만 아이가 4~24개월 사이여야 합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출퇴근을 할 때는 이 귀여운 통근버스를 탈 수 있어요. (라인 캐릭터가 왜 거기서 나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물론 자차를 끌고온 직원들을 위한 복지도 있어요. 바로 세차 서비스~
알리바바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알리바바 인사 담당자에 따르면 매년 1/5의 자금을 사무 환경 개선과 직원 교육에 쓰고 있다고 해요. 최근 회장 은퇴를 선언한 마윈은 "직원이 떠나는 건 딱 2가지 이유 때문이다. 하나는 월급이 적어서, 또 하나는 일 하는 게 '개운하지' 않아서다"라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알리바바가 '개운한' 근무환경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한 번 볼까요?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직원들의 정신 수양(?)을 위한 도서관입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아이나 반려동물과 함께 출근할 수 있고요.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마윈이 무협소설 광이어서 그런지 헬스장 근처에 활을 쏠 수 있는 공간도 따로 마련돼 있습니다.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알리바바에서도 징둥처럼 안면인식 음식 결제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모든 구내식당에서 안면인식 결제를 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시시(西溪)캠퍼스의 '미래식당'에서만 가능하다고 해요. 
[사진 중국기업가]

[사진 중국기업가]

이 장면도 익숙하시죠. 스마트폰으로 메뉴를 주문한 뒤 QR코드를 스캔해 음식을 찾아가는 모습입니다. 식사시간을 평균 15~20분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차이나랩 이지연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