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상선 20척 건조에 3조 쐈다…조선 ‘빅3’ ‘가뭄에 단비’

중앙일보 2018.09.28 14:46
대우조선 1조1400억, 현대重 1조, 삼성重 8000억 수주
 
현대상선의 1만3100TEU 컨테이너선. [사진 현대상선]

현대상선의 1만3100TEU 컨테이너선. [사진 현대상선]

 
현대상선이 새로 발주하는 대형 컨테이너선을 국내 조선사 ‘빅3’가 만들기로 했다. 수주 가뭄으로 적자의 늪에 빠진 국내 조선사에 단비가 될 전망이다.
 
현대상선은 28일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과 친환경 메가 컨테이너선 건조계약을 각각 체결했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이날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과 선박 건조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고,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과도 같은 행사를 했다.
 
이번 건조계약 체결로 2만3000TEU(1TEU: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선박 12척을 대우조선해양(7척)과 삼성중공업(5척)이 각각 만들고, 별도로 1만5000TEU급 선박 8척을 현대중공업이 건조하게 된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2020년 2분기, 현대중공업은 2021년 2분기 인도를 목표로 선박 건조에 돌입한다.
 
28일 선박 건조계약 체결식에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왼쪽)과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서명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상선]

28일 선박 건조계약 체결식에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왼쪽)과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서명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상선]

 
현대상선이 이날 공시한 내용에 따르면, 현대상선이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신규 건조하기 위해서 투자하는 금액은 모두 3조1532억원에 달한다. 조선사별로 대우조선해양(10억2200만달러·1조1400억원)이 가장 많고, 현대중공업(9억1200만달러·1조100억원)도 1조원이 넘는 대형 수주 계약이다. 삼성중공업(7억3000만달러·8100억원)도 대형 계약을 따냈다.
 
현대상선이 자기자본의 3.5배(351.56%)가 넘는 대규모 자금을 선박 건조에 투자한 배경에는 조선·해운업을 육성하려는 정부의 정책과 관련이 있다. 정부는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컨테이너선 발주를 지원하고 있다.  
 
부산 북항에서 컨테이너선이 수출품을 싣고 출항하는 모습.[연합]

부산 북항에서 컨테이너선이 수출품을 싣고 출항하는 모습.[연합]

 
현대상선이 현재 보유한 선박의 컨테이너 적재능력(선복량)은 약 43만TEU다. 머스크·MSC 등 글로벌 컨테이너선사들과 경쟁하려면 최소 100만TEU의 선복량이 필요하다. 이번 계약 체결로 조선 3사가 건조한 선박을 오는 2021년 인도받으면 현대상선의 선복량은 82만TEU로 증가한다.
 
현대상선이 조선 3사와 건조계약을 체결하면서 국내 조선업황도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8월말 기준 현대중공업그룹(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148억달러·)의 59%(87억달러·)를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목표치(73억달러·)의 48%(35억달러·), 삼성중공업은 목표치(82억달러·)의 45%(37억달러·)를 수주한 상황이다. 여기에 이날 현대상선과 계약을 체결하면서 조선 3사는 각각 7억3000만달러~10억2200만달러 수주 실적을 보탤 수 있게 됐다. 
 
현대상선은 “친환경 초대형 컨테이너선 확보를 통해 새로운 환경규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장기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