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 울음소리 28개월째 최소 기록 행진…출구없는 저출산 쇼크

중앙일보 2018.09.28 12:00
달마다 역대 최저 행진이다. 아이 울음소리가 올 7월에도 7월 기준으로 가장 적게 울렸다. ‘저출산 쇼크’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7월 출생아수 2만7000명
전년 동월대비 8.2% 감소

통계청이 28일 내놓은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 출생아 수는 2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2만9400명)보다 8.2% 줄었다.  
'저출산 쇼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서울 마포구 한 기업에서 직장맘들이 직장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을 하원 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저출산 쇼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서울 마포구 한 기업에서 직장맘들이 직장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을 하원 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같은 달끼리 출생아 수를 비교해 보면 2016년 4월부터 올 7월까지 28개월째 최저기록 경신이 이어졌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출생아 수는 월별 특성 차이가 있어 통상적으로 같은 달끼리 비교해 추이를 파악한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올해 7월까지 32개월 연속 감소했다.
 
월별 출생아 통계를 집계한 1981년 이후 7월 출생아가 3만명 미만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올 1~7월 출생아 수는 19만8700명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21만7500명)보다 8.6% 줄었다. 지난해 기록했던 연간 기준 사상 최저 기록 경신이 유력하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35만7800명로 사상 처음으로 40만명을 밑돌았다.  
 
저출산 원인으로는 급격한 인구 구조 변화가 꼽힌다. 통계청 관계자는 “출산을 가장 많이 하는 연령대는 30∼34세인데 이들이 태어난 시기에 출생아 수가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여기에 혼인 기피 현상도 저출산으로 직결되고 있다. 올 7월 혼인 건수는 2만100건으로 1년 전(19만건)보다 5.8% 늘었다. 하지만 올 1~7월 누적 혼인 건수는 15만2500건으로 전년 동기(15만6900건)보다 2.8%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출생 신고된 아기의 98% 정도가 혼인 상태에서 태어나는 상황에서 최근에 혼인이 줄어든 게 출생아 감소의 한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7월 출생아 수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6곳에서 1년 전보다 줄었다. 대전(-13.4%), 전북(-12.9%), 울산(-12.3%), 서울(-11.8%)의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세종(10%)만 유일하게 출생아 수가 늘었다.  
 
출산은 줄고 있는 반면 고령화 여파로 사망자는 증가 추세다. 올 7월 사망자 수는 2만3800명으로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달(2만2200명)보다 7.2% 증가했다. 1∼7월 사망자 수는 17만6200명이다. 전년 동기(16만4200명)보다 7.3% 늘었다.
 
지난 7월 이혼 건수는 9300건이다. 전년 동월(8200건)보다 13.4% 증가했다. 1~7월 이혼 건수는 62만건으로 1년 전(60만8000건)보다 1만2000건 증가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