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카약 타다가 물개에게 문어로 뺨 맞은 남성

중앙일보 2018.09.28 06:03
뉴질랜드 바다에서 솟구친 물개가 카약을 타던 한 남성에게 문어를 내동댕이치고는 사라졌다. [유튜브 Taiyo 'T' Masuda 영상 캡처]

뉴질랜드 바다에서 솟구친 물개가 카약을 타던 한 남성에게 문어를 내동댕이치고는 사라졌다. [유튜브 Taiyo 'T' Masuda 영상 캡처]

뉴질랜드 바다에서 카약을 타던 중 바다에서 솟아오른 물개에게 뺨을 맞은 30대 남성이 화제다.  
 
뉴스허브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카일 멀린더(37)는 지난 주말 뉴질랜드 남섬 카이코우라에서 친구들과 카약을 타던 중 봉변을 당했다.
 
바다에서 갑자기 튀어나온 물개가 문어로 그의 뺨을 때린 것이다.   
 
멀린더는 뉴스허브 등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 그대로 갑자기 물개가 바다에서 솟구쳐 오르더니, 내게 문어를 내동댕이쳤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마치 물개와 내가 싸우고 있던 것처럼 착각할 만한 상황이었다. 아마 그런 일은 누구도 겪어보지 못했을 것이다. 아마 세계 최초일 것"이라고 말했다.  
 
물개는 멀린더에게 문어를 던진 뒤 유유히 헤엄쳐 사라졌고, 문어는 카약 바닥에 붙어있다가 다시 바다로 떠났다고 멀린더는 전했다.  
 
이 장면은 멀린더를 찍고 있던 고프로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고프로 카메라 촬영 전문가인 멀린더와 그의 친구들이 이 영상을 유튜브 등에 올리며 전 세계에 알려졌다. 
 
멀린더는 사건 다음 날 아침부터 언론사로부터 인터뷰 요청을 받는 등 갑자기 스타가 됐다며  "예상치 못한 순간이 우리에게 많은 웃음을 선사해주었고 특별한 추억이 됐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