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내달 4차 방북 … “물건 안 보고 사는 일 없을 것”

중앙일보 2018.09.28 00:06 종합 4면 지면보기
이용호 북한 외무상(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회동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동 사실을 공개하고 ’매우 긍정적인 만남이었다“고 밝혔다. [사진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이용호 북한 외무상(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회동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동 사실을 공개하고 ’매우 긍정적인 만남이었다“고 밝혔다. [사진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본격적인 시동이 걸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다음달 방북한다. 미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이 뉴욕에서 이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북한과 특정시설·무기 논의 중
종전선언, 실수 저지르지 않겠다”
이용호 만나 김정은의 초청 수락
2차 북·미 정상회담 본격 시동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은 이번이 네 번째다. 그는 이번 방북에서 정상회담 관련 협의 외에도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 북측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내놓은 보도자료에서 정상회담과 비핵화 논의라는 두 가지 포인트를 강조했다. 그는 “(폼페이오의) 방북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포함해 북·미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합의 이행과 관련된 추가 진전을 이끌어내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두 번째 정상회담에 대한 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폼페이오 장관은 당초 지난달 말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조치가 충분하지 않다”며 전격 취소시킨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4차 방북 시점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아주 조만간” 방북할 것이라고 밝혀온 것을 볼 때 이르면 10월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26일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10월에 열릴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후 어느 시점(some time after that)이 될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고 말했다. 또 “준비하는 데 일정한 시간이 걸린다. 우리는 두 정상이 성공적인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올바른 여건을 확실히 만들기를 원한다”며 “물건을 보지도 않고 사는 일(buy a pig in a poke)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보다 확실한 비핵화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으로 읽히는 대목으로, 북한의 비핵화 약속과 종전선언을 충동구매 식으로 맞바꾸지 않겠다는 의미다.
 
연내 종전선언 전망과 관련해서도 “어떻게 될지 속단하고 싶지 않다.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real progress being made)”며 “그러나 실수를 저지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내 종전선언 실행 여부가 북한의 새로운 비핵화 카드에 달려 있다는 해석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선 폼페이오의 방북 협상이 향후 비핵화의 분수령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양측이 서로에게 만족하는 성과를 낼 경우 비핵화에 가속도가 붙을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 풀기 어려울 정도로 상황이 꼬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뉴욕 외교가에선 폼페이오의 방북에 대한 기대감도 나온다. 실제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의 특정 시설과 무기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면서 대북 접촉에서 진전이 있었음을 암시하기도 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서울=이영희 기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