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신사가 싸움꾼 될 때 라이더컵이 빛났다

중앙일보 2018.09.28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연습 라운드가 열린 27일, 경기장을 메운 관중 속에서 우즈가 스윙하고 있다. 라이더컵은 원래 관중이 많은 데다, 진행 중인 몇 개 홀에 몰려 소리까지 지른다. 위압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AP=연합뉴스]

연습 라운드가 열린 27일, 경기장을 메운 관중 속에서 우즈가 스윙하고 있다. 라이더컵은 원래 관중이 많은 데다, 진행 중인 몇 개 홀에 몰려 소리까지 지른다. 위압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AP=연합뉴스]

라이더컵은 미국과 유럽의 남자골프 대항전이다. 당연히 한국은 참가하지 않는다. 그러나 축구 팬이 월드컵 브라질-독일 경기를 놓치지 않고, 야구팬이 뉴욕 양키스-보스턴 레드삭스의 플레이오프 경기를 밤새워서 시청하는 것처럼 골프 팬이라면 꼭 봐야 하는 경기다. 43회 라이더컵이 프랑스 파리 인근 르 골프 나시오날 골프장 앨버트로스 코스에서 28일 개막한다.
 

미국·유럽 유일한 스포츠 대결
축구 한·일전처럼 ‘필승’의 각오

상대 기죽이려 거친 말·행동까지
의욕 넘쳐 사건·사고도 줄이어

라이더컵은 축구 한·일전처럼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다. 미국과 유럽은 스포츠가 발달했지만 양 대륙에서 동시에 인기가 있고 실력이 엇비슷한 종목은 골프가 유일하다. 그러니까 미국과 유럽이 자존심을 걸고 경기하는 유일한 대회다.
 
대회가 열리는 해엔 연초부터 누가 출전하고 누가 빠지는지 등에 대한 미디어의 관심이 많다. 패배는 용납되지 않는다. 지면 후폭풍이 엄청나다. 2004년 미국 패장인 할 서튼은 일 년여 동안 골프계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할 정도로 미디어와 팬들에게 두들겨 맞았다. 수퍼스타 타이거 우즈(미국)는 섹스 스캔들보다 라이더컵 부진 때문에 더 비난을 받았다는 이야기도 있다.
 
서양에선 일생의 목표를 라이더컵 참가로 잡는 골퍼가 흔하다. 따라서 라이더컵 선수로 뽑혔는데 빠지는 일은 상상할 수 없다. 조던 스피스와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는 부상 중이지만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토머스는 5경기 모두 출전해야 한다면 그렇게 하겠다고 할 정도로 의욕이 높다. 라이더컵에서 부상이 악화해  다음 달 18일 제주에서 개막하는 PGA 투어 CJ컵에 빠질까 걱정되기도 한다.
 
선수들은 모든 것을 건다. 그래서 의욕이 불타고 때론 넘쳐 사건·사고도 많이 일어난다. 2014년 대회에서 필 미켈슨(미국)은 캡틴 톰 왓슨에게 항명했다. 2016년 대니 윌렛(영국)의 형은 “지하실에 득실거리는 골칫거리 같은 미국팬들을 잠재워야 한다”라고 골프잡지에 기고했다. 동생 윌렛은 경기 전 사과했으나 미국 팬들로부터 거센 야유를 받으면서 3전 전패를 하고는  "형의 말이 맞았다”며 치를 떨었다.  
라이더컵에서 응원하는 팬들. [REUTERS=연합뉴스]

라이더컵에서 응원하는 팬들. [REUTERS=연합뉴스]

 
최대의 압박감을 느끼는 대회다. 올해 디 오픈 우승자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는 “메이저 대회와는 비교가 안 된다”고 했다. 메이저 대회에서 실수해도 국가는 아무 상관없다. 그러나 라이더컵에서 실수하면 동료 11명에게, 또 대륙 전체를 우울하게 한다.
 
라이더컵은 코스와 싸움이 아니라 눈 앞 상대와 전쟁이다. 신경전이 거세다. 평소 신사이던 선수들은 라이더컵에서 말과 행동으로 상대를 제압하려 한다. 일부러 과장된 세리머니를 한다. 포볼과 포섬 경기에서는 한 팀 두 선수간의 쇼 비슷한 장면도 연출된다.
 
선수들이 극한의 압박감을 느낄 때 어떤 행동을 하는지 볼 수 있는 대회다. 2010년 대회 마지막 조, 마지막 홀에서 뒤땅을 치고 헌터 메이헌(미국)은 평범한 선수가 됐다. 1991년 대회에서 패배한 마크 캘커베키아(미국)는 눈물을 흘리며 한 시간 동안 바닷가를 배회해 동료들이 병원에 데려가야 하는 것은 아닌가 하고 걱정할 정도였다.
 
팬들의 열정도 다르다. 새벽부터 경기장 인근에 도로가 막힐 정도로 관중이 많은 골프 대회는 라이더컵이 유일하다. 갤러리가 숨을 죽이는 일반 골프 대회와 달리 라이더컵에서는 관중들이 축구장에서처럼 크게 노래를 부르며 응원한다. 분위기는 뜨겁고 선수들은 영향을 받는다. 라이더컵에만 있는 개성 있는 응원복도 눈요깃거리다.
 
머리싸움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선수 배치 순서는 어떻게 할 것인가. 포섬과 포볼에서 누구를 한 팀으로 할 것인가. 다른 공을 쓰는 선수가 만나면 어떤 공을 사용하는가. 둘 중 누가 먼저 칠 것인가. 컨시드를 줄 것인가 아닌가 등 알고 보면 매우 재미있는 작전이 라이더컵에 있다. 특히 포섬 경기에서 가장 고차원 작전을 볼 수 있다.
 
코스 세팅도 눈여겨볼 만하다. 홈팀이 전장, 러프 길이, 페어웨이 넓이, 그린 스피드, 핀 포지션 등을 정한다. 왜 홈팀 캡틴은 저곳에 핀을 꽂았을까 생각하면서 경기를 볼 수 있다. 선수들은 또 버디를 잡기 위해 공격적으로 경기를 펼친다.
 
라이더컵 전야제에 참가한 선수의 부인, 여자친구들. [AP]

라이더컵 전야제에 참가한 선수의 부인, 여자친구들. [AP]

라이더컵은 광고판이 없다. 선수들은 스폰서가 아니라 라이더컵 로고 모자를 쓰고 캐디백에도 회사 로고를 달지 않는다. 심지어 상금도 없다. 개회식, 폐회식이 성대하다. 선수들은 물론 스타 골퍼들의 부인과 여자 친구들이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참가한다. 
 
성호준 골프팀장 sung.hoj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