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가 김정은 친서 보여주자 아베 “정말 획기적 편지”

중앙일보 2018.09.28 00:02 종합 5면 지면보기
“한 편의 아름다운 예술작품이었다.”
 

여섯번째 서한 … 내용은 미공개
트럼프 “아름다운 편지에 감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최근 받은 친서를 두고 이같이 극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편지 두 통을 받았다. 언젠가 이 훌륭한 편지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역사적인 편지였다. 한 편의 아름다운 예술작품이었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두 개의 친서 중 한 통을 아베 (일본) 총리에게 보여줬을 때 아베 총리가 ‘이것은 정말로 획기적인 편지’라고 했다”고도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뉴욕 롯데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 자리에서 이 편지를 봉투째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기자들 앞에서 양복 안주머니에서 친서를 꺼내 보여주며 “김 위원장에게서 ‘특별한 편지(extraordinary letter)’를 어제 받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이 이 편지 내용까지 아베 총리에게 보여줬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친서가 전달된 경로도 공식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친서를 건넸을 가능성이 있다. 이 외무상은 26일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회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그의 ‘극찬’으로 미루어 비핵화와 관련된 긍정적인 내용이 담겼을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는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김 위원장은 나를 좋아하고 나도 그를 좋아한다”며 “그는 나에게 가장 아름다운 편지들을 썼다”고 말했다. 또 “그가 비핵화를 끝내길 희망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감명 깊은 편지들”이라며 “나는 진짜로 (그가) 이걸(비핵화) 해내길 원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다만 “내가 틀릴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친서 두 개를 포함하면 김 위원장이 트럼프에게 친서를 전달한 건 이번이 벌써 여섯 번째다. 트럼프가 이번에 언급한 편지 두 통의 전달 시점이 명확하지 않아 한 통은 지난 9월 초 전달된 친서일 가능성도 있다. 지난 10일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된 북한의 네 번째 친서에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6월 1일 미국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친서는 A4 용지보다 큰 사이즈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