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마이클코어스, 伊베르사체 2조4000억원에 샀다

중앙일보 2018.09.25 21:32
베르사체(왼쪽)가 마이클코어스에 18억3000만유로(약 2조4000억원)에 팔린다. [사진 각 업체 홈페이지]

베르사체(왼쪽)가 마이클코어스에 18억3000만유로(약 2조4000억원)에 팔린다. [사진 각 업체 홈페이지]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인 이탈리아의 ‘잔니베르사체’가 미국의 핸드백 메이커인 ‘마이클코어스’에 18억3000만유로(약 2조4000억원)에 팔린다.
 
마이클코어스는 2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베르사체를 이러한 가격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CNBC 방송 등 현지 언론은 마이클코어스가 베르사체 인수로 벽이 높은 유럽 럭셔리 시장에서 발판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미국에서 탄생했지만, 영국 런던에 본사가 있는 마이클코어스는 베르사체 인수로 루이뷔통 등을 거느린 LVMH, 구찌를 보유한 케링 등 프랑스 명품업체와 본격적으로 경쟁할 기반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클코어스는 이번 인수 합의와 동시에 회사 이름을 이탈리아의 카프리섬에서 영감을 얻어 ‘카프리홀딩스’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마이클코어스는 이미 지난해 구두 브랜드 지미추를 12억달러(약 1조3000억원)에 인수하며 유럽 패션 시장에 진출했다.  
 
존 아이돌 마이클코어스 최고경영자는 “베르사체 인수는 우리 그룹에 중요한 이정표”라면서 “베르사체의 성장을 위해 투자할 것”이라도 밝혔다.  
 
베르사체는 1978년 이탈리아 디자이너 잔니 베르사체가 설립한 40년 역사의 패션업체다. 잔니가 1997년 살해당한 뒤 회사를 이끌어온 여동생 도나텔라는 앞으로도 계속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는다. 베르사체는 그리스 신화 속의 메두사 머리 로고로 잘 알려진 회사로, 화려한 색감과 대담한 문양의 제품을 주로 내놨다. 2016년 기준 베르사헤의 매출은 6억8600만 유로(약 9000억원)다. 지분 80%는 베르사체 일가가 보유하고 있다.  
 
마이클코어스는 베르사체 인수를 통해 장기적으로 매출을 50억달러에서 80억달러로 증가시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글로벌 럭셔리 시장은 지난해 3070억달러 규모로 추산되며 2025년에는 446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