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두산, 2년 만에 정규시즌 우승…4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중앙일보 2018.09.25 17:35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7회말 2사 만루 상황, 만루 홈런을 친 두산 오재일이 베이스를 돌고 있다. [뉴스1]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7회말 2사 만루 상황, 만루 홈런을 친 두산 오재일이 베이스를 돌고 있다. [뉴스1]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2년 만에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하고 4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두산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13-2로 승리했다.
 
86승 46패가 된 두산은 남은 12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했다. 두산의 정규시즌 우승은 단일리그제 기준 1995년과 2016년에 이어 이번이 통산 3번째다.
 
정규리그 우승으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두산은 지난 2015년부터 4년 연속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게 됐다. OB 시절을 포함하면 두산은 올해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앞서 두산은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과 1995년, 2001년, 2015년, 2016년까지 5차례 우승했다.
 
지난해에는 정규시즌을 2위로 마치고 한국시리즈에 올랐지만, KIA에 밀려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쳤다. 정규시즌 1위 팀은 27번의 한국시리즈 가운데 23차례 우승했다. 확률로 따지면 85%다. 두산은 남은 12경기에서 8승을 거두면 2016년 자신이 수립한 한 시즌 최다승 기록까지 넘어선다. 2016년 두산은 93승 50패 1무, 승률 0.650을 기록했다.
 
출발은 넥센이 좋았다. 넥센은 1회초 공격에서 선두 타자 이정후가 2루타를 치고나갔다. 이어 3번 타자 서건창이 적시타로 이정후를 불러들여 앞서 나갔다. 하지만 넥센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두산이 1회말 양의지의 동점타와 김재호의 2타점 적시타로 순식간에 3-1로 역전에 성공했다.  
 
넥센은 5회초 서건창의 1타점으로 한 점차로 따라갔다. 이어 박병호가 몸에 맞는 볼로 1사 1, 2루로 역전을 노렸지만 김하성이 병살타를 기록,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넥센은 6회초 바뀐 투수 김강률을 상대로 선두타자 임병욱과 샌즈가 연속으로 안타를 치면서 무사 1, 3루 찬스를 맞이했다. 하지만 김민성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어 대타로 들어선 고종욱이 삼진을 당하고 도루를 시도하던 샌즈마저 주루사 하면서 좋은 기회를 놓쳤다.  
 
두 차례 위기를 넘긴 두산은 7회말 집중력을 발휘, 승리를 확정지었다. 최주환이 적시타를 처 1점을 달아났다. 이어 김재호가 밀어내기로 득점, 3점차까지 벌렸다. 두산은 계속된 2사 만루 상황에서 오재일이 만루 홈런을 때려 4득점을 하면서 9-2까지 달아났다. 오재일의 개인 통산 세 번째 만루포이자 올 시즌 52번째로 나온 만루 홈런이다. 두산은 8회말에도 4점을 더 보태면서 11점차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