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엄마 총리와 '퍼스트 베이비'의 첫 UN 데뷔

중앙일보 2018.09.25 17:36
 
'뉴질랜드 퍼스트 베이비'라고 적힌 니브 테 아로하의 ID카드. '퍼스트 맨'인 아빠 게이퍼드가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뉴질랜드 퍼스트 베이비'라고 적힌 니브 테 아로하의 ID카드. '퍼스트 맨'인 아빠 게이퍼드가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니브 테 아로하 아던 게이퍼드 / 뉴질랜드 퍼스트 베이비 (Ms Neve Te Aroha  ARDERN GAYFORD / NEW ZEALAND FIRST BABY)'
 
뉴질랜드의 '퍼스트 베이비' 니브 테 아로하가 24일(현지시간) 엄마 총리와 함께 뉴욕 UN 회의장에 나타나 첫 국제무대에 데뷔했다. 지난 6월 출산휴가를 떠났다 돌아온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생후 3개월 된 딸 아이와 함께 UN 회의에 참석, 연설을 가졌다. 이날 아던 총리는 넬슨 만델라 평화회의에 니브 테 아로하와 파트너 클라크 게이퍼드와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니브 테 아로하는 '뉴질랜드 퍼스트 베이비'라는 직함이 적힌 ID카드를 받아 UN 본부에 들어왔다. 니브 테 아로하의 ID카드는 '퍼스트 맨'인 아빠 게이퍼드가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방송인인 게이퍼드는 현재 아기를 키우기 위해 육아휴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4일 유엔 회의장에 딸 니브 테 아로하와 '퍼스트 맨' 게이퍼드와 함께 앉아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4일 유엔 회의장에 딸 니브 테 아로하와 '퍼스트 맨' 게이퍼드와 함께 앉아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4일 유엔 회의장에서 딸 니브 테 아로하와 입맞춤을 하고 있다.왼쪽은 아던 총리의 파트너 클라크 게이퍼드.[로이터=연합뉴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4일 유엔 회의장에서 딸 니브 테 아로하와 입맞춤을 하고 있다.왼쪽은 아던 총리의 파트너 클라크 게이퍼드.[로이터=연합뉴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UN 넬슨 만델라 평화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아던 총리는 37세로 뉴질랜드 최연소 총리다.[로이터=연합뉴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UN 넬슨 만델라 평화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아던 총리는 37세로 뉴질랜드 최연소 총리다.[로이터=연합뉴스]

'퍼스트 맨과 베이비' 니브가 아빠 게이퍼드의 무릎에 앉아 엄마의 연설을 지켜보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퍼스트 맨과 베이비' 니브가 아빠 게이퍼드의 무릎에 앉아 엄마의 연설을 지켜보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UN에서 첫 연설을 마친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UN에서 첫 연설을 마친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37세로 뉴질랜드에 총리에 오른 저신다 아던은 지난해 9월 총선에서 자신이 당수로 있는 노동당을 원내 2정당으로 이끈 후 녹색당, 뉴질랜드제일당 등과의 연정을 통해 정권을 잡았다. 뉴질랜드 총리실은 "아던 총리가 아기를 모유 수유로 키우고 있다"며 "아기가 엄마 일정에 동행한 건 당연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최승식 기자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