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좋은 친구 문재인"…서명에 쓴 만년필 '깜짝 선물'

중앙일보 2018.09.25 14:39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뉴욕 롯데팰리스 호텔에서 진행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정문 서명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친구'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서명식은 무역에 관한 것이지만 북한에 있어서도 긍정적인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다시 한번 문 대통령과 한국의 협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따금 눈을 마주치기도 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발언 도중 문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불렀다.
 
두 정상은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이를 교환했으며,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서명에 사용한 펜을 문 대통령에게 건네주기도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문에 '미합중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라고 적힌 것을 보고는 "제 이름이 한국어로 적힌 것은 처음 보는군요. 멋지네요"라고 발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