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엔 있고 백악관 발표엔 빠진 종전선언, 서울선언 가능?

중앙일보 2018.09.25 11:52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우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시간·장소를 조율 중"이라고 공개했다. 회담은 "북한과 미국 사이에 열릴 것"이라며 "이전 (싱가포르) 회담과 형식은 비슷하겠지만 다른 장소일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에서 종전선언 서명식까지 한다면 2차 회담은 서울, 판문점에서 열릴 가능성이 커진다.
 

청와대 "북ㆍ미회담, 종전선언 시기ㆍ장소 논의"
서울, 교통면 최적, 김정은 답방까지 동시 해소
AP "트럼프, 워싱턴 포함 미 본토서 개최 희망"
폼페이오 방북해 확정, 이르면 10월 중순 회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욕 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과 북·미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등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까지 동시 추진할 경우 서울이 개최 장소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6·12 싱가포르 회담 준비 과정에서 이미 판문점을 1차 회담 장소로 검토한 적이 있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4월 30일 "우리는 싱가포르를 포함해 다양한 나라를 살펴보고 있다. 판문점 평화의 집과 자유의 집에서 개최하는 가능성도 논의하고 있다"며 "거기서 일이 해결된다면 개최 장소엔 큰 축하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해리 카자니스 미 국익센터 방위연구국장은 중앙일보에 "북·미 정상회담 최적의 장소는 모든 참가국에 성공의 최고의 기회를 제공하고 김 위원장이 타국 항공기를 이용하지 않는다면 물류·수송 면에서 접근 가능한 곳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 정상회담이 문 대통령이 주최자이자 중재자로 역할 할 수 있고, 단순히 김 위원장이 약속한 서울 답방을 고려할 때도 가장 적합한 장소"라고 주장했다. 또 "서울은 한국전을 종식하는 평화선언에 모든 당사국이 참석해 서명하기 편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참석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트윗에서도 "문 대통령은 오늘 트럼프 대통령에게 큰 비핵화 조치와 평화선언을 맞바꾸는 타협안을 설득했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수용해 서울에서 서명하는 것이 현명한 방안"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2차 회담도 "북·미 사이의 회담"이라며 지난번 1차 회담과 때처럼 북·미 간 양자 회담 형식을 강조했다. 남·북·미 종전선언을 할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끄는 국무부 협상팀은 물론 백악관 참모들은 종전선언을 북한이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취하게 할 마지막 협상카드로 여기기 때문이다. 미 의회에선 종전선언이 주한미군 지위를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여전히 크다.
 
청와대의 브리핑과 달리 백악관 한·미 정상회담 발표문에서도 종전선언에 대한 언급은 아예 빠졌다. 대신 백악관은 "두 정상은 비핵화가 한반도의 경제적 번영과 평화를 위한 유일한 길임을 북한이 이해하도록 대북 제재를 강력히 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또 "두 정상은 머지않은 미래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정상회담 계획에 대해 논의했으며,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만 적었다.

 
AP통신은 "2차 정상회담 장소를 여전히 결정하는 중이라고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땅에서 회담을 개최할 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워싱턴 초청 의사를 전한 적도 있어 북·미 워싱턴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이다. 이 경우 김정은 위원장에게는 미국을 처음 방문하는 데 따른 정치적 부담과 함께 전용기 참매 1호의 최대 항속거리(약 1만㎞)를 초과해 물리적으로 수송에 문제가 있을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관련기사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회담의 형식과 내용 모두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야 최종적으로 확정될 것"이라며 "물밑 조율이 순조롭게 진행돼 폼페이오 장관이 10월 첫 주 방북한다고 해도 2차 정상회담은 빨라야 10월 중순 또는 10월 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