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유엔 사무총장 면담 "북한에 인도적 지원 필요"

중앙일보 2018.09.25 10:08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유엔 본부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유엔 본부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하고 유엔기구 등을 통한 북한의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20여분간 면담을 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대통령의 굳은 결의로 남북관계의 큰 진전은 물론 북미에 있어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입장할 때 함께 일어서서 박수 친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이후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있었다. 이 놀라운 변화는 평창 올림픽으로부터 시작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3차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이번 방북 결과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비핵화를 촉진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종전선언이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김정은 위원장과 종전선언에 대한 개념에 합의했다.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임과 동시에 적대관계를 종식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함께 우선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이루어지는 것이 필요하며, 특히 유엔기구 등을 통한 인도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무총장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