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한미정상,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긴밀히 협력하기로"

중앙일보 2018.09.25 08:33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이후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이 비핵화를 이루고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공조 방안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직접 재확인했다고 밝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 정상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양 정상은 이번에 서명된 한미 FTA 개정 협정이 포괄적 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분명한 증거라고 평가했다"라며 "개정된 협정이 조속히 발표되도록 필요한 조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다섯 번째 한·미 정상회담"이라면서 "양 정상은 회담 이외에도 열여덟 차례 전화 통화를 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왔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