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927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스트레스’에 대해 조사한 결과 54.3%가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 결혼 여부에 따라 확연히 달랐다. 미혼자들은 ‘어른들의 잔소리가 듣기 싫어서’(33.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용돈, 선물 등 많은 지출이 걱정되어서’(19.8%), ‘친척과 비교될 것 같아서’(19.5%) 등이 뒤를 이었다.  
기혼의 경우는 ‘용돈, 선물 등 많은 지출이 걱정되어서’(35.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이어 ‘처가, 시댁 식구들 대하기 부담스러워서’(14.6%), ‘제사 음식 준비 등이 힘들어서’(12.6%), 등을 들었다.  
 
또한 성인남녀 10명 중 3명(33.3%)은 ‘명절에 가족이나 친지와 다툰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다툼의 원인은 ‘쓸데없이 참견하거나 잔소리해서’(57.6%, 복수응답), ‘피로가 쌓여 예민해져서’(23.6%), ‘집안일 분담 등이 불공평해서’(22.7%) 등이 있었다.
 
추석 연휴에 가장 듣기 싫은 말로 미혼은 ‘결혼은 언제 하니?’(30.7%, 복수응답)를 꼽았고, 다음으로는 ‘취업은 했니?’(9.6%), ‘월급은 얼마야?’(8.8%), ‘애인은 있니?’(7.7%) 등의 순서로 답했고, 기혼은 ‘앞으로 어떻게 살 계획이니?’(13.4%,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월급은 얼마야?’(12.6%), ‘아기는 언제 가질 계획이니?’(10.9%), ‘모아 놓은 돈은 있니?’(10.4%), ‘00이는 00하다던데~’(10.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