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남북 비핵화 진전된 합의…미북회담 조기 개최·성공 기원"

중앙일보 2018.09.25 04:20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남북 간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며 "미·북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와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성원 덕분에 평양에 다녀왔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달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도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북한의 핵 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공식화됐다"며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정리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과 관련해선 "굳건한 한·미 동맹관계가 경제 영역으로까지 확장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양국 경제 협력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일 좋은 계기가 됐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