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문 대통령 방미, 북한 비핵화 조치 현실화 계기 되길 기대”

중앙일보 2018.09.23 16:53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방문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가 북한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조치를 현실화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3일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 방미에 즈음한 입장’이라는 글을 통해 “수고 많으셨지만, 이번 남북정상회담 합의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핵 리스트 신고와 국제사회의 검증 의지를 담아내지 못했다”며 “합의문에 담지 않은 내용이 있다고 하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반드시 이에 대한 진전된 결실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혹여 북한의 살라미 전술에 동조해 미국에 이의 수용을 요구하는 대화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북한 비핵화에 대한 의미 있는 조치가 아직 가시화되지 않는 상황에서 지나치게 앞서간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해서는 우려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방은 한번 허물어지면 다시 돌이킬 수 없다”며 “단 1%의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하는 문제이자 ‘설마’하는 자세는 용납될 수 없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김 위원장은 “특히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서해 북방한계선(NLL) 무력화 우려는 남북 정상 간 합의라고 그냥 묵인하고 넘어갈 수는 없다”며 “적어도 이에 대해서는 한미동맹 관계에 대해 고려와 야당과의 충분한 사전 의견 교환이 있었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우리 당은 국회에서 이번 합의에 대해 철저히 검증하고, 바로 잡아야 할 것이 있다면 바로 잡아나갈 것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