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휴 둘째날 고속도로 곳곳 정체…오전 11시쯤 절정

중앙일보 2018.09.23 08:56
고속도로 자료사진. [연합뉴스]

고속도로 자료사진. [연합뉴스]

추석 연휴 둘째 날인 23일 귀성객들의 차량 행렬이 이어지면서 고속도로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정체는 이날 오전 11시에서 정오 사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전날 자정쯤 풀렸던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가 새벽부터 다시 시작됐다.
 
경부고속도로는 오전 7시 기준 기흥 부근부터 오산까지 10㎞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60㎞이하로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비봉에서 서산까지 구간에서 주행속도가 시속 60㎞를 넘지 못하는 등 정체구간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도 여주 부근에서, 중부고속도로는 이천 부근에서 하행선 정체가 시작됐다.
 
반면 서울 방향은 고속도로 전 구간에서 양호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현재 서울에서 출발하면 요금소 간 기준으로 부산까지는 6시간 30분, 목포 5시간 30분, 강릉 4시간 10분, 대전까지는 3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부터 추석 다음날인 25까지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이용은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통행권을 뽑고 도착 요금소에서 내면 되고, 하이패스 차량은 그냥 통과하면 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