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귀성길 교통량 완만히 줄어…오후 10시쯤 정체 해소될 듯

중앙일보 2018.09.22 17:09
[사진 한국도로공사]

[사진 한국도로공사]

추석 연휴가 시작된 22일 귀성 행렬이 이어지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다만 교통량이 완만히 줄고 있어 오후 10시 이후로는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20분, 목포 4시간 40분, 울산 4시간 18분, 광주 4시간 10분, 대구(수성) 3시간 50분, 강릉 2시간 50분, 대전 2시간 10분으로 예상된다.  
 
이는 오후 1시를 기준으로 한 예상 도착 시간과 비교해 비슷하거나 다소 짧은 수준이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 지방 방향 정체 구간은 총 125.3km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부선입구(한남)→반포나들목, 청주분기점→죽암휴게소, 회덕분기점→비룡분기점 등 24.1㎞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서평택나들목, 대천나들목→춘장대나들목 등 총 27.7㎞에서 차들이 시속 40㎞ 이하로 서행하고 있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 방향은 연무나들목→논산분기점, 풍세요금소→정안나들목 등 22.5㎞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교통량이 총 402만대일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가는 차는 52만대로 예상되며 오후 4시까지 35만대가 나갔다. 지방에서 수도권을 향하는 차는 34만대로 예상됐고 현재 24만대가 들어왔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날 정체는 정오 무렵 정점에 달해 오후 들어 교통량이 완만하게 줄어들고 있다”며 “오후 10~11시쯤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