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전문가 “김여정, 김정은과 정책 논하는 지위는 못 된다”

중앙일보 2018.09.22 10:22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왼쪽)이 18일 조선노동당 청사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앞서 걷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왼쪽)이 18일 조선노동당 청사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앞서 걷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의전을 총괄하고 정상회담에 배석하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과 전략까지 논의하는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견해가 나왔다.  

“김여정의 멘토는 이복언니 김설송”

 
18일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공항 영접 준비부터 이날 오후 정상회담 배석까지, 김여정 제1부부장이 행사기획은 물론 핵심 참모의 역할까지 담당하면서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을 것이란 다수의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18일(현지시간)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 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국제관계국장은 김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두뇌 역할을 담당하며 정치전략 방향을 논의하고 세대교체의 흐름까지 주도하는 인물이라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고스 국장은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처럼 김 위원장이 정책 방향을 함께 논의하는 사람들은 따로 있다”며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에 대한 대중적 이미지 즉 인상을 조성하는 역할, 그리고 개인비서 역할 등을 맡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제1부부장이 판문점 정상회담에 이어 평양 정상회담에서 배석자로 이름을 올리는 등 친혈육으로 김 위원장과 남북, 미북, 북중 정상회담까지 함께 고민하고 대책을 수립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주장은 수긍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김 제1부부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가장 신뢰를 받는 인물은 틀림없고 김정은의 이미지와 일정, 보안 등을 관할하고 있지만, 핵 문제 등을 논의할 정도로 위상이 높아진 것은 아니라는 게 고스 국장의 설명이다.
 
고스 국장은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정실인 김영숙의 딸 김설송이 김 제1부부장의 ‘멘토’ 즉 스승의 역할을 맡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스 국장은 “북한 정권 안정에 중요한 내부 보안기구나 군부의 감시기구 사람들이 김설송의 후원자”라며 “김설송이 김 위원장과 김 제1부부장에게 정책적 조언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설송이 앞으로 몇 년 더 김 제1부부장의 정치적 스승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