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학계 160년 최대 난제 '리만가설' 풀었다는 수학자

중앙일보 2018.09.21 21:55
하이델베르크 수상자 포럼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하이델베르크 수상자 포럼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수학계 최대 난제 중 하나로 꼽히는 '리만 가설'(Riemann Hypothesis)이 증명됐다는 소문이 확산하고 있다.
 
리만 가설이 증명될 경우 컴퓨터 공개키 암호체계가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르며 관심이 쏠린다.
 
독일 하이델베르크 수상자 포럼(HLF 2018)은 21일 트위터를 통해 오는 24일 영국 수학자 마이클 아티야 박사(89)가 강연을 통해 리만 가설 증명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리만 가설은 숫자 1과 자신으로만 나누어지는 숫자, 예를 들어 2,3,5,7 등을 뜻하는 '소수'와 '리만제타(ζ) 함수'라 불리는 '복소 함수'가 가진 패턴에 관한 것이다.
 
독일 수학자 베른하르트 리만(1826~1866)이 1859년에 내놓은 이 가설은 리만이 죽기 직전 모든 서류를 불태우는 바람에 160년 간 난제로 남았다.
 
미국 클레이수학연구소(CMI)는 상금 100만 달러를 내건 7대 난제 중 하나로 꼽기도 했다.
 
그동안 저명한 수학자가 리만 가설 증명에 도전했다. 몇몇 수학자들은 리만 가설을 증명했다고 주장을 펼치기도 했지만, 학계로부터 검증받지 못해 실패로 끝났다.
 
설명을 위해서는 복잡한 수식 등이 필요하고, 끝없이 파고드는 탓에 "해설을 봐도 모르겠다"는 의견도 나온다.
 
그러나 수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 메달'과 '아벨상' 수상자인 아티야 박사가 리만 가설을 언급한 만큼 이번에는 증명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리만 가설은 소수를 근간으로 하는 컴퓨터 공개키 암호체계와도 연관되어 있어 일반인들까지 관심을 보인다.
 
전 세계 수학자들은 하이델베르크 수상자 포럼 측의 트위터에 댓글을 통해 그가 발표할 강연의 초록(abstracts)을 요청하거나 강연 동영상을 볼 수 있는지 등을 묻고 있다.
 
그러나 학계는 오는 24일 아티야 박사의 강연과 엄격한 검증 과정을 거쳐야만 리만 가설 증명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