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서 부산까지 5시간…추석 연휴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중앙일보 2018.09.21 20:52
고속도로 이미지 사진 [YTN 캡처]

고속도로 이미지 사진 [YTN 캡처]

21일 오후 추석 연휴 시작과 함께 전국 고속도로 하행선에서 본격적인 정체가 시작됐다.
 
이날 오후 6~7시 퇴근 차량, 귀성 차량이 뒤섞이며 고속도로 정체가 최고조에 이르렀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부선입구(한남)~양재나들목, 옥산 하이패스나들목~청주나들목, 신탄진 나들목~ 대전 나들목 등 총 21㎞구간에서 차들의 속도가 느려졌다.
 
중부고속도로의 경우 통영방향 오창휴게소부터 남이분기점까지 20.8㎞에 거쳐 차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상황이다.
 
천안 논산고속도로 논산방향에서는 남논산 요금소에서 논산분기점, 남천안 나들목에서 정안 나들목 등 18.9㎞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못내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을 평소 주말보다 20%가량 많은 총 462만대로 예측했다.
 
현재까지 차량 40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갔고, 39만대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왔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하행선 정체는 오후 6∼7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조금씩 완화되고 있지만, 정체가 완전히 해소되려면 내일 새벽 2∼3시는 돼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후 8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목포 4시간, 울산 4시간 34분, 광주 3시간 50분, 대구 4시간 3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1시간 50분 등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