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야당수사는 '속전속결' 여당은 '오리무중' 검찰수사...

중앙일보 2018.09.21 13:42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1일 국회 사무실에서 "자신이 확인한 자료 가운데 대통령 해외 순방 업무추진비가 사적으로 사용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1일 국회 사무실에서 "자신이 확인한 자료 가운데 대통령 해외 순방 업무추진비가 사적으로 사용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오종택 기자

검찰이 21일 오전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의 무단 열람 유출 의혹 혐의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을 전격 압수 수색 했다.
또한 심 의원의 보좌관 자택도 압수 수색에 들어갔다.
 
심 의원은 검찰의 압수 수색에 대해  "입막음용 야당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심 의원은 이날 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대통령의 해외 순방 때 수행한 사람들이 업무추진비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며  "정권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은 이런 자료를 봤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의원실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의원실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심 의원은  "수행원들이 한방병원에서 썼다고 얘기해서 확인했더니 그 호텔에는 한방병원이 없었다"면서 "한두 군데도 아니고 여러 곳에서 예산을 그렇게 사적으로 오용했고, 그런 것을 자료에서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어 "해당 자료는 업무망으로 정당하게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받아 접속했다"면서 "조작 도중에 '백스페이스' 키를 한 번 눌렀더니 해당 자료가 떠서 다운 받은 것인데 기재부는 비정상적 방법으로 작동해 자료에 접근했다고 한다"고 해명했다.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사무실. 오종택 기자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사무실. 오종택 기자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전 일정을 취소하고 심 의원의 사무실을 방문해  "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탄압하는 입법권 침해"라며 검찰을 비난했다.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 무단 열람·유출 의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이 국회 의원회관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수색 중인 21일 김성태 원내대표가 심 의원 사무실 앞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에 강한 불만을 나타내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 무단 열람·유출 의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이 국회 의원회관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수색 중인 21일 김성태 원내대표가 심 의원 사무실 앞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에 강한 불만을 나타내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수색 중인 21일 심 의원실 앞에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 당 지도부가 압수수색을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수색 중인 21일 심 의원실 앞에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 당 지도부가 압수수색을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지난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신규택지로 논의되는 경기도의 8개 지역을 공개해 해당 상임위가 파행되는 등 여야 공방이 벌어졌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1일 서울 대검찰창에 신 의원을 공무상비밀누설죄로 고발했다.
국토교통위 전체회의가 12일 국회에서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개발 자료 누출 사건으로 여야의원의 설전이 벌어졌다. 야당 의원의 책상 위에 신 의원의 보도자료가 놓여있다. 오종택 기자

국토교통위 전체회의가 12일 국회에서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개발 자료 누출 사건으로 여야의원의 설전이 벌어졌다. 야당 의원의 책상 위에 신 의원의 보도자료가 놓여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은 고발장에서 "신 의원은 자신이 처리하는 직무에 관한 비밀 또는 직무와 관련해 알게 된 비밀을 엄수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그럼에도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를 유포해 직무상 비밀을 누설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검찰의 수사 진행에 대해서 공개적으로 알려진 바 없다.
 
오종택 기자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