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동영 “만찬서 南송영무·北노광철 러브샷…보기드문 장면”

중앙일보 2018.09.21 13:37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평양방문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평양방문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8일 평양 저녁 만찬에서) 송영무 국방장관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러브샷을 했다”며 뒷이야기를 전했다.
 
21일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 등을 통해 “18일 저녁 만찬에서 헤드테이블에 앉아 2시간 반 정도 아주 열린 분위기 속에서 (참석자들이) 서로 술을 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송 장관이 술을 잘하시더라”며 “개방적이고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러브샷을 했는데, 보기 드문 장면이었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고위관계자가 보수야당이 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은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기도 했다고 정 대표는 전했다.
 
‘북한의 고위관계자가 누구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정 대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달라진 북한 분위기도 전했다.  
 
정 대표는 “과거 같으면 북한에 가더라도 자유롭게 움직이는 것을 상상할 수 없었는데, 1시간 넘게 혼자 돌아다니다 택시를 타기도 했다. 시민들이 과거보다 밝은 인상이었다”며 “북측이 기수를 돌린 느낌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실시간으로 한국의 신문방송을 다 들여다보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아는 만큼 우리 정치에 대해서도 꿰뚫고 있는 느낌이었다”고 소개했다.
 
정 대표는 북한 고위급 인사와 면담이 한 차례 취소된 것과 관련해서는 “실무진에서 일정을 조정하면서 혼선이 있었던 것 같다”며 “일정에 차질이 빚어진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안타까운 일이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