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경제] 지난해 글로벌 매출 1년 새 7% 늘어

중앙일보 2018.09.21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5면 지면보기
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의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 설화수·라네즈·마몽드·이니스프리·에뛰드하우스가 지속적인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설화수가 진출한 프랑스 백화점 갤러리 라파예트. [사진 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의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 설화수·라네즈·마몽드·이니스프리·에뛰드하우스가 지속적인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설화수가 진출한 프랑스 백화점 갤러리 라파예트. [사진 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전파하겠다는 기업 소명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의 실현을 위해 정진해 왔다. 1945년 창립 이후 서구화로 인해 잊혀졌던 아시아 속 진정한 아름다움과 가치를 찾아내 세상과 소통하기 위한 활동을 펼쳐 왔다. 아모레퍼시픽만이 창조할 수 있는 아름다움은 ‘아시안 뷰티’에 있음을 깨닫고 이를 창출하고 계승해 나가고자 노력했다. 더불어 이를 전 세계 고객에게 전파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1964년 국내산 화장품으로는 최초로 해외 수출을 달성했다. 이후 ‘미’를 공용어로 전 세계 고객과 소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1990년대 초부터 글로벌 브랜드 전략을 추구하며 중국과 프랑스에 공장을 설립, 현지 생산 기반을 마련했다. 이를 기반으로 2000년대 이후 글로벌 시장 확장 및 성장을 본격화하고 있다.
 
1945년 개성에서 창업한 아모레퍼시픽 창업자 서성환 선대회장은 1956년 현재 본사 부지인 서울 용산구 한강로에 사업의 기틀을 세웠다. 사업 확장에 발맞춰 1976년 10층 규모의 신관을 준공하며 아모레퍼시픽그룹을 화장품 대표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올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같은 장소에 창의와 소통을 추구하는 본사를 새롭게 준공했다. 이를 거점으로 글로벌 뷰티 시장을 향해 세 번째 용산 시대를 시작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의 글로벌 사업은 지난해 기준 전년 대비 7% 성장한 1조 8205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 지역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0% 성장한 1조7319억원을 달성했다.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설화수·라네즈·마몽드·이니스프리·에뛰드하우스)가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