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설주가 들려주는 백두산 전설

중앙일보 2018.09.20 23:58
20일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오른 김정은 북한 국무위윈장(오른쪽)과 이설주 여사.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일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오른 김정은 북한 국무위윈장(오른쪽)과 이설주 여사.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정상이 함께 백두산 천지를 찾은 20일 북한 이설주 여사가 문재인 대통령 내외에게 백두산 전설 일부를 소개했다.
 
이날 두 정상 내외는 백두산 천지를 내려다보며 친목을 다졌다. 이때 이 여사는 “백두산에 전설이 많다”며 운을 뗀 뒤 “용이 살다가 올라갔다는 말도 있고, 하늘의 선녀가, 99명의 선녀가 물이 너무 맑아서 목욕하고 올라갔다는 전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또 두 분(문 대통령 내외)이 오셔서 또 위대한 전설이 생겼다”고  분위기를 띄웠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에 문 대통령은 잠시 감회에 젖었다가 “이번에 제가 오면서 새로운 역사를 좀 썼다”며 “평양 시민들 앞에서 연설도 했다”고 말했고, 이 여사는 “연설 정말 감동 깊이 들었다”고 문 대통령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날 백두산 정상에 선 문 대통령은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올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천지에서 북측 수행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천지에서 북측 수행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어 일행은 날씨가 좋아 천지까지 내려가 경치를 감상했다. 먼저 김 위원장이 “춥다더니 날씨가 춥지 않다”고 하자, 옆에 있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백두산에 이런 날이 없다”며 “오직 우리 국무위원장께서 오실 때만이 날이 이렇다. 우리 국무위원장께서 이 백두산의 주인이 오셨다고 그런 것”이라며 김 위원장을 치켜세웠다.  
 
 
 
이를 들은 문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이 올 때는 100% 날이 맑다”며 순발력 있게 답하며 말을 이었다.
 
천지를 방문한 남북 정상과 수행원들은 2박3일의 일정을 함께 보내며 많이 가까워진 듯 허물없는 모습이었다. 삼삼오오 어울려 이야기를 나눴고 연신 사진을 함께 찍었다. 김 여사와 이 여사는 팔짱을 끼고 꼭 붙어서 천지로 내려가는 등 친밀감을 과시했다.  
백두산=공동취재단,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