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태원 "北에 많은 기회 있을수도···생각 잘 정리할 것"

중앙일보 2018.09.20 21:48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 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에 다녀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보고 온 것들을 바탕으로 어떤 그림을 어떻게 그릴 수 있을지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특별수행단, 일정마치고 서울 도착

20일 평양 일정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한 뒤 버스로 갈아탄 최 회장은 오후 8시 30분쯤 서울 중구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 도착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도 같은 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버스에서 내린 최 회장은 밝은 표정으로 “여러 가지를 보고 왔다”고 첫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양묘장을 봤고, 학교들도 봤다”며 “그 안에서 상당히 많은 기회도 있을 수 있고, 어찌 보면 하나도 없는 백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사업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생각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는 “아직은 보고 온 것과 듣고 온 얘기들이 있으니까 소화를 잘해야 한다. 생각을 정리할 때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특별수행단은 조금 지친 모습이었지만 표정은 대체로 밝았다. 기업 총수 중 가장 먼저 버스에서 내린 이재용 부회장 역시 개인 차로 이동하는 동안 내내 웃음을 띤 표정이었다. 그러나 소감이나 북한 측 인사들과 어떤 얘기를 나눴는지 등을 묻는 말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평양방문 3일째인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부터), 이재웅 쏘카 대표,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특별수행원들이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방문 3일째인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부터), 이재웅 쏘카 대표,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특별수행원들이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공항에 도착한 뒤 남북 간 경협에 대해 “시간이 아직 더 있어야 한다”며 “이번엔 그쪽 이야기를 듣고 싶어서 간 것이고, 현재 서로 간에 (경협) 이야기를 하기에는 상황이 너무나 이른 단계다”고 말했다.
 
또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회사를 통해 방북 소회를 밝혔다. 현 회장은 “7년 만에 찾은 평양은 몰라볼 정도로 변했지만,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을 만나서 감격스럽고 깊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양 공동선언을 발표하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정상화 추진을 언급할 때 가슴이 먹먹해졌다”며 “앞으로도 넘어야 할 많은 장애물이 있겠지만, 남북경협의 개척자이자 선도자로서 현대그룹은 일희일비하지 않고 담담한 마음으로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