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유은혜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민주 “협조해야”

중앙일보 2018.09.20 20:4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뉴스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뉴스1]

20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놓고 여야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은혜 후보자와 같은 무자격 후보에 대해 더 이상의 의원불패 신화는 없다는 것을 명확히 한다”며 보고서 채택 거부 방침을 밝혔다.
 
이들은 “유 후보자의 부실한 자료 제출에도 불구하고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많은 문제점과 실정법 위반이 지적됐다”며 “하지만 유 후보자의 불성실한 답변과 해명으로 국민의 불신은 더욱 커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 후보자가 정치자금법과 국가공무원법, 공직자윤리법 등 수차례 법 위반으로 교육부총리 자격이 없음은 확인됐다”며 “국회의원 재임 시에도 사드배치 반대 등 여론이 갈리는 현안과 관련해 갈등을 증폭시키는 행동을 해 사회 전반을 아울러야 하는 사회부총리 자격이 없음도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의 지명 철회와 후보자 본인의 자진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교육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반박성명을 내고 한국당의 협조를 요구했다.
 
이들은 “유 후보자는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치열하게 고민해 왔고, 힘없는 자들을 위해 헌신해 왔다”며 “하지만 한국당은 유 후보자를 제대로 검증하기도 전부터 낙마시켜야 할 대상으로 낙인찍고 각종 공세를 펼쳤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 교육위원들은 조속히 결과보고서가 채택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소모적 정쟁을 중단하고 법률이 정한 바에 따라 인사청문 절차에 협조하여 줄 것을 한국당 측에 엄중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