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평양 갔다 돌아온 중기회장 "개성공단 재가동 기대"

중앙일보 2018.09.20 17:35
중소기업계를 대표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중앙포토]

중소기업계를 대표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중앙포토]

 중소기업계를 대표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박성택(61)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0일 귀경 직후 중앙일보와 단독 인터뷰를 했다. 박 회장은 “북한이 27개 경제특구(5개), 개발구(22개)를 발표한 만큼 제2개성공단의 입지도 이와 연계된 입지가 보다 효과적일 것으로 판단한다”며 “그 중 신의주 경제특구는 중국 진출 등에 특히 유리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인천ㆍ경기ㆍ강원 등 여러 지자체가 제2개성공단의 입지와 관련해 다양한 제안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단독] 평양 갔다 돌아온 중기회장 "제2개성공단 신의주 유력"

 
북한 노동력의 수준과 숙련도, 그리고 어떤 업종이 적합한가.
“일반적으로 개성공단에서 북측 근로자의 생산성은 남한 근로자의 70%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다. 아직은 섬유, 생활용품 등 노동집약적인 업종에 적합한 것으로 보인다. 점차 정보통신기술(ICT) 등 4차 산업에서도 북한 노동력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개성공단이 중소기업 위주로 가동됐는데 향후 제2 개성공단에서 대기업 참여 여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가.
“ 대기업뿐 아니라 해외기업의 참여도 지정학적 리스크 해소 차원에서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만 근로 조건과 복지 등 일관된 기준 적용과 갈등 방지를 위해 ‘기업협의체’ 운영 등의 조치는  선행돼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국에서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경협 사업과 북한에서 생각하는 사업은 무언가.
“북한 측에서 아직 구체적인 제안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상생 차원에서 북한의 기술인력을 육성ㆍ활용하고, 리스크를 줄이는 차원에서 업종별 중소기업협동조합과 북한기업(기업) 간 협업이 본격화했으면 한다. 북한경제특구에 중소기업전용 협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 등을 의미 있는 경협으로 생각하고 있다,”
북한에서 경협 사업을 하기 전 구축돼야 할 가장 중요한 인프라가 무언가.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용수와 전기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 무엇보다 충분한 전기공급이 가능하도록 발전설비의 조속한 구축이 필요하다.” 
남북 경협에 대해 주변 기업인과 근로자의 시각은.
“남북 경협은 정치적 리스크 감소뿐 아니라 우리 경제 부활을 위한 절호의 기회다. 일자리 창출 등 새로운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한반도 경제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항구적인 경협 사업을 위해 외국ㆍ다국적 기업의 진출이 필요한데.
 “대북제재가 해제된 상황을 가정한다면 공동투자 등 현존하는 모든 협력 방식이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