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문수 “당협위원장 학살은 이적행위…쫓겨날 사람은 김병준”

중앙일보 2018.09.20 17:19
김문수 전 경기지사. [중앙포토]

김문수 전 경기지사. [중앙포토]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 의결과 관련 “한국당에서 가장 먼저 쫓겨나야 할 사람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전 지사는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위원장이 전국 253개 당협 위원장을 일괄 사퇴시킬 예정이라고 한다. 이에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노무현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이 되고 나서 한국당은 제1야당, 대안 야당이 아니라, 노무현 2중대 이미지만 풍기고 있다”며 “253개 당협위원장을 이유 없이 사퇴시키는 것은 폭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비민주적이고 무지막지한 폭거는 제가 당에 입당한 25년 동안 듣도 보도 못한 일”이라며 “세계 정당사에서도 전무후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 전 지사는 “북핵 폐기와 민생경제 살리기가 시급한 지금, 제1야당으로서 반(反)김정은, 반(反)문재인 투쟁에 전념해야 할 때인데, 당협위원장을 내부에서 전원 학살하는 만행은 그 자체로 가장 악질적 이적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패분자·무능인사 등 문제 있는 당협위원장을 합당한 절차와 기준에 따라 물갈이하던 한국당의 소중한 전통을 짓 밝는 비대위의 이번 폭거에, 전 당원은 분연히 저항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비대위는 20일 오전 비공개회의에서 당내 253곳 당협 중 사고 당협 22곳을 제외한 231곳 당협위원장 전원이 내달 1일 자 일괄 사퇴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비공개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난 김병준 위원장은 “내부의 반발이 당연히 없을 수 없지만, 당이 비상사태라는 것은 모두 인정할 것”이라며 “선당후사의 정신에서 이해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괄사퇴 처리가 ‘인위적 인적청산’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김 위원장은 “특정인이나 특정 계파를 지목해 처리하는 것이 아니다”며 “매년 하는 당무감사와 같은 성격으로, 강도는 좀 강할 수 있다는 정도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