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선미 “차기 총선 출마할 생각 있다”

중앙일보 2018.09.20 15:07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차기 총선에 출마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진 후보자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차기 총선 출마 계획을 묻자 "지금 생각으로는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21대 총선은 2020년 4월 치러질 예정이다.
 
만약 진 후보자가 여가부 장관으로 임명되는 동시에 차기 총선에 출마를 결정하면 최장 1년 3개월가량 장관직을 수행하게 된다.
 
이에 김 의원이 짧은 임기로 장관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하자 진 후보자는 "이 일이라는 게 제가 하고자 해서 되는 것만도 아니고, 임명권자 의견도 있기 때문에 출마하기에 아깝다고 생각할 정도의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정책 부처에서 수장인 장관 교체가 잦으면, 관료들이 중심을 잡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진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거취와 안희정 전 충남지사 판결에 관한 질문도 받았다.
 
진 후보자는 두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개인 사건에 대한 의견과 무관하게 여가부가 다른 부처들을 독려하고 이끌어가면서 차별 문화를 개선하는 데 힘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