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0만 가구 공급

중앙일보 2018.09.20 14:37
2022년까지 경기도에 공공임대주택 20만 가구가 들어선다. 
경기도는 20일 경기도청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공공임대주택 공급 계획을 밝혔다.  

경기도,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방안 발표
신혼부부 등 청년층에 전체의 30% 공급하기로

정부의 공공주택 공급 확대 방침에 따른 것으로 이렇게 되면 지난해 말 기준 37만6000가구인 도내 공공임대주택은 57만6000가구로 늘어난다.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경기도 공공임대주택 확대 공급 계획을 설명하는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 [사진 경기도]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경기도 공공임대주택 확대 공급 계획을 설명하는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공공이 직접 건설하는 임대건설 방식(13만7000가구)와 기존 주택을 매입하거나 전세 계약해 재임대하는 방식(6만3000가구)으로 20만 가구를 분양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3만3000가구를 시작으로 내년 4만1000가구, 2020년 5만1000가구, 2021년 4만4000가구, 2022년 3만2000가구를 공급한다.  
이중 30.5%인 6만1000가구는 신혼부부와 대학생, 사회초년생 등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그동안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의존해 공급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경기도시공사가 추가 공급 임대주택 물량의 20%인 4만1000가구를 직접 공급하도록 할 예정이다.
교통 등 입지조건이 좋고 품질이 우수한 주택을 공급할 수 있도록 각 가구당 매입비용도 국비 1억1000만원에 도비 5000만 원을 추가해 1억6000만원으로 올리는 방안도 추진한다. 
 
경기도는 공공임대주택을 확대하는데 앞으로 5년간 24조70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비를 제외한 2308억원은 경기도가, 3조5000억원은 경기도시공사가 충당한다.  
경기도 공공임대주택 건설 계획. [사진 경기도]

경기도 공공임대주택 건설 계획.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공공임대주택 사업 활성화를 위한 16가지 제도 개선 사항도 정부에 건의했다. 투자심사 제외, 공공임대주택 입주자격 완화, 기숙사형 매입임대 공급 유형 다양화, 행복주택 재산세 감면 대상 확대, 청년근로자를 위한 공공기숙사 재정 지원 등이다.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30여 곳의 신규 공공주택지구 지정과 공공주택지구 내 30년 이상 장기공공임대주택 비율도 현재 22.7%보다 대폭 확대하는 방안도 국토교통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이런 정책 변화를 통해 경기도의 공공임대주택 정책도 '30년 이상 장기임대 우선'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이화영 부지사는 "주거권은 모두가 누려야 할 헌법적 권리이고 국민의 주거권 보장은 국가의 중요한 책무"라며 "정부도 부동산 정책을 추진하면서 지방의 자족 기능을 고민을 함께해 합리적인 도시개발과 안정적인 주거환경이 동시에 달성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