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두산 정상에서 손잡은 남북 정상

중앙일보 2018.09.20 13:30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 등이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천지를 내려다 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 등이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천지를 내려다 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 20일 오전 수행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 20일 오전 수행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 등이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천지를 내려다 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 등이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천지를 내려다 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에 올라 천지를 바라보며 이야기를 나눈뒤 손을 들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에 올라 천지를 바라보며 이야기를 나눈뒤 손을 들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정상이 20일 백두산 천지에 올라 손을 맞잡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안으로 진행된 이번 ‘백두산 등반’은 문재인 대통령을 고려한 것으로 두 정상은 백두산 장군봉에 이어 천지도 방문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9분쯤 백화원 영빈관을 나선 문 대통령은 오전 7시 27분쯤 평양 순안국제공항을 출발해 오전 8시 20분 백두산 인근 삼지연 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두 정상 내외와 일행은 자동차를 타고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했다. 삼지연 공항에서 장군봉까지는 차량으로 1시간 정도 걸린다.  
  
이 과정에서 백두산행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 ‘향도역’에 잠시 들렀다.  
  
이후 오전 10시 10분 케이블카를 타고 천지로 출발, 10분 뒤인 오전 10시 20분쯤 천지에 도착했다. 두 정상 내외는 동반 산보를 시작했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동행했다.  
  
애초 장군봉까지 갈 계획을 정해놓고 천지 방문 여부는 날씨를 보고 결정할 계획이었는데 기상이 나쁘지 않아 천지까지 들른 것으로 보인다.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한반도 평화의 여정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남북 정상 내외가 민족의 영산으로 평가받는 백두산 천지를 동반 산책한 것은 4·27 회담 때 도보다리 대화와 마찬가지로 큰 상징성을 띤 역사의 명장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수행단은 백두산 등산을 마치고 오찬을 가진 후 삼지연 공항에서 바로 성남 서울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백두산=공동취재단,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