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북한서도 갑질" 이해찬 "정권 뺏겨 남북 11년 단절"

중앙일보 2018.09.20 11:20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면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김영남 위원장.[연합뉴스]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면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김영남 위원장.[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평양을 방문한 여야 3당 대표(이해찬 민주당·정동영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이른바 '노쇼'(No show)에 대해 "일종의 갑질의식"이라고 비판했다. 
 
방북 첫날인 18일 여야 3당 대표는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대표로 하는 북한 대표담과의 면담에 나타나지 않아 논란을 일으켰다. 약 50분 동안 기다리던 북한 대표단은 "이런 경우가 있느냐. 납득할 수 없다"고 불쾌감을 표시한 뒤 자리를 떠났다.
 
이들은 이튿날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안동춘 최고인민회의부의장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을 만났다.
 
이에 일각에서는 3당 대표가 북측 면담 참석자의 '급'이 맞지 않는다고 항의하는 뜻으로 18일 면담에 의도적으로 불참한 것이라는 추측을 제기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19일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여야 3당 대표의 '노쇼'는 "국내에서 우리 야당한테 하던 갑질의식이 북한에도 드러난 것"이라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고생하는데 이해찬 당대표는 약속도 취소해버리고 큰 결례를 저질렀다"며 "저희들이 못가서 한편으론 미안한 마음도 있었는데, 어쨌든 북한에 간 이상 잘해주길 바랐다. 그런데 북한 가서도 여당 대표가 대통령 발목 잡았다. 북한에서는 저렇게 하면 숙청된다"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미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영남 위원장, 안동춘 부의장.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미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영남 위원장, 안동춘 부의장. [뉴스1]

 
한편 이해찬 대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노무현 대통령 때까지 (남북관계가) 잘 나가다가 그만 우리가 정권을 뺏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 관계가 단절돼 여러가지 손실을 많이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을 했기 때문에 오늘같이 좋은 기회가 왔다"며 "이번에는 남북 관계가 아주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튼튼하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우리도 이해찬 선생이 민주당 대표직에 올랐다는 희소식이 전파하자 다시금 통일의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하리라는 신심을 갖게 됐다"고 화답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오른쪽)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예술계 병역비리를 폭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오른쪽)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예술계 병역비리를 폭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평양=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