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남북 정상 내외, 백두산 천지 도착…동반 산보

중앙일보 2018.09.20 10:56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청와대는 남북 정상 내외가 20일 오전 10시 20분쯤 백두산 천지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18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 부부는 마지막 날 일정으로 백두산을 찾았다. 
 
이날 오전 6시 39분쯤 백화원 영빈관을 나선 문 대통령은 오전 7시27분 쯤 공군 2호기를 타고 평양 순안국제공항을 떠나 오전 8시 20분 백두산 인근 삼지연 공항에 도착했다. 
 
삼지연공항에서 대기 중이던 김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는 문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군악대 의장대, 시민들이 10분간 환영식을 했다.
 
이후 두 정상 내외는 자동차를 타고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했다. 
 
삼지연 공항에서 장군봉까지는 차량으로 1시간 정도 걸린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같은 차를 탔는지는 알 수 없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두 정상 내외는 백두산 행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 ‘향도역’에 잠시 들렀다가 오전 10시10분 케이블카를 타고 천지로 출발, 10분 뒤인 오전 10시20분 쯤 천지에 도착했다.
 
두 정상 내외는 동반 산보를 시작했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동행했다.
 
당초 천지 방문 여부는 기상 상태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었다. 
 
이날 오전 백두산 일대 날씨가 대체로 맑은 편인 것으로 전해진 만큼 천지까지 오르는 데 무리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백두산=공동취재단,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