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문대통령·김위원장, 차량으로 백두산 장군봉 오를 듯

중앙일보 2018.09.20 08:26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백두산 방문을 위해 평양 백화원초대소에서 출발, 순항공항으로 향하던 중 평양 시민들의 환송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백두산 방문을 위해 평양 백화원초대소에서 출발, 순항공항으로 향하던 중 평양 시민들의 환송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6시 39분쯤 백두산 방문을 위해 백화원 영빈관을 나와 평양순안국제공항으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순안국제공항에서 오전 7시 27분쯤 출발해 오전 8시 20분 백두산 인근 삼지연 공항에 도착했다. 삼지연 공항에는 김정은 위원장 부부가 미리 도착해 있었다. 삼지연 공항에서는 문 대통령에 대한 환영 행사가 있었다. 
 
특별 수행단은 문 대통령에 앞서 오전 7시 고려항공편으로 백두산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나 차량 등을 이용해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한다. 오전 9시쯤에 도착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기상 상황에 따라 날씨가 좋다면 천지도 갈 예정이다.
 
장군봉에서 천지까지 거리는 1.5km로 케이블카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평양을 거치지 않고 삼지연에서 항공편으로 바로 서울로 올 예정이다.  
 
평양=공동취재단,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