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평양 떠나자…北 주민들, 백화원서 공항까지 환송

중앙일보 2018.09.20 08:15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서의 2박3일 일정을 마치고 20일 오전 6시 39분 백화원 초대소를 떠났다. 

 
문 대통령 부부는 백화원 복도 양 옆으로 도열한 직원들과 악수를 나누며 환송을 받았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영접 받으며 공항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이동하는 길에는 꽃술 흔들며 도열한 평양 주민들이 "조국 통일" "평화번영"을 연호하며 대통령을 환송했다.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평양거리에서 시민들이 순안공항으로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 차량 행렬을 향해 꽃을 흔드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평양거리에서 시민들이 순안공항으로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 차량 행렬을 향해 꽃을 흔드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탑승한 차량이 20일 오전 백두산으로 가기 위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탑승한 차량이 20일 오전 백두산으로 가기 위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백화원을 떠나 순안공항으로 가는 모습이 20일 오전 동대문 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위문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백화원을 떠나 순안공항으로 가는 모습이 20일 오전 동대문 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위문희 기자.

 
오토바이 행렬 20여대가 삼각편대 모양으로 문 대통령 차량을 호위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차창 밖으로 손을 내밀고 평양 시민들에게 인사했다. 
 
공항에서도 환송식이 열렸다. 문 대통령은 비행기 탑승전 정의용 실장, 서훈 원장 등 남측 수행원들과 먼저 인사한 뒤 북측 여성으로부터 꽃다발 받았다. 이어 공항에 나온 북측 수행원들과 인사한 뒤 공항을 떠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는 공항에서는 보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백화원을 떠나 순안공항으로 가는 모습이 20일 오전 동대문 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위문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백화원을 떠나 순안공항으로 가는 모습이 20일 오전 동대문 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위문희 기자

 
문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과 백두산 등반에 나선다. 양 정상은 백두산 근처 삼지연공항에 도착한 뒤 버스로 산 중턱까지 이동한다.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 이른 뒤 날씨가 허락한다면 천지로 이동할 수도 있다. 우리 측 수행단 대부분도 백두산행에 동행한다. 
 
문 대통령은 백두산 등반을 여러 차례 희망해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백두산 등반 소식을 알리며 "문 대통령이 중국 측으로부터 백두산 등반 권유를 받아왔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며 "북측이 이런 점을 알고 제안한 것 같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평양=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