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명품 애호가? 하루종일 같은 옷···검소함 어필한 이설주

중앙일보 2018.09.20 07:30
"명품애호가"에서 "인민의 어머니"로?-검소함 어필한 이설주
 
 “매니큐어는 바르지 않고, 하루 종일 같은 옷을 입고, ‘인민의 어머니’ 모습으로 보이려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연습실을 돌아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연습실을 돌아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일본 아사히신문 디지털판이 20일 이렇게 보도했다. 18~19 양일간 남북 정상회담에 모습을 보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의 패션과 이미지에 대해서다. 신문은 특히 이 여사가 지금껏은 “명품을 좋아하는” 이미지였지만 이번 회담 기간엔 소박한 모습을 어필하려 했다고 썼다.  
 
아사히신문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이 여사가 지난 18일 평양에서 동행한 사진을 싣고 “김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가 남북정상회담 기간 중 조심스럽고 검소한 이미지를 어필했다”고 썼다. 
 
신문은 이 여사가 일부에서 보여지던 ‘명품을 좋아하는’ 인상을 뒤집고 북한 최고지도자의 아내로서 요구되어지는 ‘인민의 어머니’를 연출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석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여사는 지난 18일 오전 김 위원장과 함께 평양 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을 때부터 그날 밤 만찬 행사때까지 하루 동안 짙은 감색 투피스를 계속 입었다. 같은 날 흰색 투피스를 입고 한국을 출발한 김정숙 여사가 이 여사와 함께 평양 대학과 병원 등을 방문할 땐 양장 투피스, 저녁 만찬에선 한복으로 갈아 입었던 것과는 대조적이었다고 신문은 썼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에게 판문점 회담 기념 메달과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선물하고 있다. 2018.09.19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에게 판문점 회담 기념 메달과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선물하고 있다. 2018.09.19 /평양사진공동취재단

19일에도 이 여사는 가는 흰색 라인이 들어간 검정 원피스를 하루 종일 입었다. 신문은 19일 이 여사가 옥류관에서 식사할 때의 모습도 묘사했다. 매니큐어는 하지 않았고, 목걸이는 (명품브랜드)티파니로 보이는 심플한 디자인의 제품이었다고 썼다.  
 
신문은 또 김 위원장과 이 여사의 배려하는 모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 부부가 문 대통령 부부에게 길을 양보하는 장면이 두드러지게 나타났고, 18일엔 평양 공항에서 김정숙 여사에게 꽃다발을 건넨 북한의 쌍둥이 소년들이 긴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부드럽게 어깨를 쳐주기도 했다는 거다.  
 
북한을 여러 차례 방문했던 전 NBA 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은 2014년 한 인터뷰에서 “이 여사가 ‘(명품) 브랜드 구찌나 샤넬, 베르사체가 좋다’고 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