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음원 저작료 비리...음악저작권협회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8.09.20 06:00
서울 강서구에 있는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무실 현판.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에 있는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무실 현판. [연합뉴스]

경찰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음저협) 전현직 고위 인사들의 비위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9일 오후 서울 강서구에 있는 음저협 본사를 압수수색 했다.
 
수사팀은 이날 컴퓨터 하드디스크, 회계장부와 업무추진비 등 각종 서류, 비위 사건에 연루된 핵심 관계자들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음저협은 작사·작곡가 등으로부터 각종 음원 저작물 관련 권리를 신탁받아 저작료를 대신 징수하는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1964년 설립된 이 단체는 한해 약 1800억원에 이르는 저작료를 징수해 배분하는 등의 업무를 독점적으로 맡고 있다.
 
경찰은 음저협이 징수한 각종 음원 저작료를 분배하는 과정에서 특정 인사들에게 저작료를 과도하게 지급하는 등 불투명하게 운영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또 음저협이 발주해 진행한 용역 사업 과정에서 수주 업체와의 사이에 뒷돈이 오간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음저협 한 관계자는 이번 경찰 수사와 관련해 “음원 저작료를 받아서는 안 되는 사람들에게 부당하게 돈이 지급된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었다”며 “정당하게 저작료을 받아야 할 이들은 물론 협회 전체에 큰 손해를 끼친 것”이라고 말했다.
 
음저협 안팎에서는 터질 것이 터졌다는 반응이다. 음저협은 그동안 업무추진비 등 각종 운영비를 방만하게 운영하고, 저작료를 주먹구구식으로 지급한다는 비판이 내부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음저협 측은 “현재로서는 (경찰 수사와 관련해)  딱히 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