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북한 관련 엄청난 진전…좋은 일들 일어나는 중”

중앙일보 2018.09.20 00:4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 얻었다"
"3일 전 엄청난 편지 받아" 언급도…"매우 평온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는 우호적 트윗을 올린 데 이어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남북 정상이 공동선언에서 언급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을 거론하면서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서한도 언급했다. 그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이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이 서한이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를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환호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9.19/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환호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9.19/평양사진공동취재단

 
그러면서도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고 말해 향후 북·미 협상 진전이 북한의 추가 조치에 달려 있다는 점도 시사했다. 그는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 직후 심야 트윗을 통해 "김정은이 핵 사찰을 허용하고(allow Nuclear inspections), 국제 전문가들 참관 하에 (미사일)실험장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해체하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로켓(미사일)이나 핵 실험은 없을 것이다. 미군 유해(hero remains)는 계속해서 고향(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 또한 북한과 한국은 2032년 올림픽을 공동개최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했다.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썼다. 이어 몇 시간 뒤에 다시 트윗을 올려 "북한이 비핵화를 재약속하고 있다. 우리는 먼 길을 왔다"고 강조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