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여건 되면 남북 경제협력 속도 내겠다”

중앙일보 2018.09.20 00:39
고용·산업 위기지역 현장방문에 나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전북 군산시 군산공설시장을 방문해 옛날과자를 사고 있다. [뉴스1]

고용·산업 위기지역 현장방문에 나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전북 군산시 군산공설시장을 방문해 옛날과자를 사고 있다. [뉴스1]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여건이 조성된다면 남북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군산 고용ㆍ복지 플러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경협은 늘 천명한 것처럼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의 발언은 이날 발표된 남북 정상 간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철도ㆍ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 등 경제 안건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다만 그는 “남북경협은 국제사회 협력도 필요하고 북한 제재에 대한 문제가 선행돼야 한다”며 본격적인 경협 추진을 위해 선행조건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이번 남북 정상회담 안건 중 경제 문제는 주된 이슈는 아니었다”라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총리 등이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재정정보 무단 유출’ 사건에는 “접속자가 비인가 영역까지 들어와 많은 양의 정보를 다운받고 그 정보를 반납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1400명에게 계정이 부여됐지만 단 한 번도 없던 사례”라며 “사법 당국에서 조사를 통해 의도성 등을 명명백백하게 가릴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에는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으로 본다. 어떤 의사표시를 할 의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데 동의한다”고 언급해 정부가 한은에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금리 문제는 금통위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