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핵화 회견, 김정은 말 아끼고 문 대통령이 설명

중앙일보 2018.09.20 00:04 종합 8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차 정상회담을 이어갔다. 전날 김 위원장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회담이 열린 것과 달리 이날은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을 찾아 정상회담, 서명식, 공동 기자회견을 함께 했다.
 

김 “핵 없는 조선반도” 한마디만

두 정상은 오전 10시 각각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영철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배석한 채 ‘2+2 회담’에 돌입했다. 회담은 70분 만인 오전 11시10분 종료됐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바깥에서 짧은 인사를 나눈 뒤 서로 반대 방향으로 향했다.  회담 전 옅은 미소를 지었던 문 대통령은 입술을 다문 채 다소 무거운 표정이었다.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아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비핵화와 관련한 첫 육성 언급이었으나 한 문장에 그쳤다. 비핵화와 관련된 구체적인 조치들은 문 대통령 발언 순서에서 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를 유관국의 전문가들의 참여하에 영구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며 “또한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도 취해 나아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비핵화를 입증해야 할 당사자인 김 위원장 대신 문 대통령이 구체적 설명에 나선 모습이다. 이에 대해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 위원장은 비핵화와 관련해 북·미 정상회담에서 보다 많은 이야기를 하기 위해 말을 아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성욱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 위원장 본인 입으로 비핵화 조치를 언급하면 책임이 따라오기 때문에 추가 설명은 문 대통령이 하는 것으로 역할분담을 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평양=공동취재단, 위문희·윤성민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