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0만의 인천특별시대] 소통과 협치 행정 강조 … 재개발도 주민 의사 반영해 지역별 맞춤형 추진

중앙일보 2018.09.20 00:03 Week& 2면 지면보기
“시민이 주인인 새로운 인천특별시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의 시정 철학

일자리·복지 등 모든 분야 민의 수렴
공공시설 늘리고 임대주택도 공급

민선7기 박남춘 인천시장의 시정 철학이다. 일자리와 복지, 원도심 발전 등 시정의 중심에 시민을 모시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시는 설명한다. 시는 또 시민과의 소통을 위해 각종 행사의 허례허식을 없앴다. 유명무실한 위원회를 과감히 해산했다. 시장실에서 보고식으로 진행됐던 회의를 각 실국에서 진행한다.
경인고속도로와 경인전철이 인천 도심을 관통해 개발에 어려움이 많다. 경인고속도로 모습. [사진 인천시]

경인고속도로와 경인전철이 인천 도심을 관통해 개발에 어려움이 많다. 경인고속도로 모습. [사진 인천시]

 
또 협치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국회·시의회·기초단체 등과의 협의회를 정례화한다는 계획이다. 형식적인 협의회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대화와 성과가 도출되는 협의회로 운영할 예정이다.
 
소통과 협치를 강조하는 이유는 시장만 알고 정작 시민은 모르는 깜깜이 행정은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시는 설명한다. 시민들이 전문가그룹이나 시민사회 등을 통해 시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꼭 단체가 아니어도 한 시민자격으로 시정 참여가 가능한 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한다.
 
도시균형 발전 정책
민선7기 첫 과제는 원도심 활성화다. 이를 위해 정무부시장을 균형발전부시장으로 명명해 원도심 재생을 책임지게 했다. 도시재생건설국과 도시균형계획국을 총괄하는 원도심조정관도 채용했다. 시민이 참여하는 도시재생협의회와 현장소통센터를 설치했다.
 
과거처럼 개발이익만을 쫓는 방식을 채택하지 않았다. 주민 중심의 재개발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원주민들의 의사가 충분히 반영되는 ‘지역별 맞춤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한다.
 
주민의견을 수렴해 곳곳에 소규모로 마을을 재생시키는 ‘더불어 마을’을 추진한다. 공영주차장, 작은 도서관, 마을공부방, 어린이놀이터 등 공공시설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신혼부부와 청년·장애인·1인가구 등을 위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도 임기내 2만호를 공급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항만 도시답게 국비 2조원을 투입해 인천항을 동북아 물류거점 항만으로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도 있다. 낙후된 항만시설 등으로 인해 원도심의 쇠퇴와 낙후된 이미지가 더욱 고착화 되기 때문이다.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일석삼조(一石三鳥)의 효과가 기대된다.
 
인천공항~영종도~경인항~내항~남항~송도국제신도시를 등 인천 해안선을 잇는 세계적인 해양관광 벨트 구축도 검토 중이다. 인천시민에게 인천바다를 되돌려드리겠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의 균형발전을 위해 신도시 지역은 무분별한 부동산 개발방식을 지양할 것”이라며 “신도시 원래의 취지에 맞게 첨단미래경제 중심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