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비자만족 브랜드대상 1위] 신체 구속 폐지, 욕창 발생률 0% 달성

중앙일보 2018.09.20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희연병원은 ‘정든 가정으로 조기 복귀’를 목표로 재활의학과 전문의 4명, 물리·작업·언어치료사 130명, 재활로봇 6대가 365일 재활치료를 제공한다. 1996년 노인의원을 시작해 현재 492 병상의 의료기관으로 성장했다. 요양병원의 롤모델로 인정받으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중국 등 해외에서 견학을 위해 연간 1300여 명이 병원을 찾고 있다.
희연병원은 숙련된 의료진과 첨단 시설로 환자의 조기 복귀를 돕는다.

희연병원은 숙련된 의료진과 첨단 시설로 환자의 조기 복귀를 돕는다.

 

희연병원

희연병원은 2011년 대한민국 최초로 ‘신체구속폐지선언’을 주창했고 ‘욕창 발생은 간호사의 수치’라는 다소 과감한 슬로건을 내건 뒤 현재까지 욕창 발생 건수 ‘0%’라는 기록을 굳게 지키고 있다. 이런 성과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인증의료기관, 근로복지공단 산재보험 재활인증기관으로 지정됐다.
 
희연병원 김양수(재활의학과 전문의) 병원장은 “한 사람이 사람답게 살아갈 수 있도록 존엄성을 지켜나가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환자가 이른 시일 안에 가정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