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원버스 20~21일 파업...강남·사당·서울역 출근 대란 우려

중앙일보 2018.09.19 18:17
파업을 예고한 수원여객 버스회사 홈페이지 [사진 캡처]

파업을 예고한 수원여객 버스회사 홈페이지 [사진 캡처]

경기도 수원에서 서울을 오가는 버스회사 2곳이 파업을 예고했다. 두 회사의 버스가 수원지역 노선의 절반을 넘어 출·퇴근길 불편이 우려된다.
 
66개 노선 788대 운행 중단, 수원 전체 버스의 59%  
19일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여객·용남고속 노동조합이 사용자 측과 임금협상이 결렬돼 20~21일 이틀간 동시 파업에 돌입한다. 파업 시 두 업체 66개 노선 788대가 운행을 중단한다. 수원시 전체 인가 버스는 142개 노선, 1324대다. 두 업체의 비율이 59%에 이른다. 
특히 두 업체에 서울 강남역(3002, 3007번, 3008번), 사당역(7701번, 7002번), 서울역(8800)을 운행하는 광역버스(빨간색 버스)가 있어 서울로 가는 이용객들의 불편이 불가피하다.
수원지역 버스회사 2곳이 파업을 예고해 출퇴근길 불편이 우려된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연합뉴스]

수원지역 버스회사 2곳이 파업을 예고해 출퇴근길 불편이 우려된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연합뉴스]

 
두 업체 노조는 내년부터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임금인상과 1일 2교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사측 "시간당 임금 50원 인상", 노조 "수용 불가" 
수원여객 사측은 내년 최저시급인 8350원에다 50원을 추가로 인상하겠다는 안(案)을 내놓고 있으나 노조 측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용남고속 노조도 최소한의 임금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서울과 부산 등 1일 2교대를 시행하고 있는 지역이 한 달 중 22일을 만근일로 삼고 있는데 사측은 24일을 고집해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또 시간당 급여가 서울의 91% 수준에 불과해 장시간 저임금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상 시외버스 터미널

사상 시외버스 터미널

 
두 노조가 속해 있는 경기지역자동차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하루 18~19시간씩 운전대를 잡는 불법 근로와 최저임금 수준의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며 “근로시간은 그대로이면서 실질임금은 줄어드는 탄력적 근로 시간제 도입이 오히려 근로조건을 악화할 우려가 높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년부터 주 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1일 2교대제로 전환하려면 임금인상을 통한 생활임금 보장과 근로조건 개선을 통해 추가 인력에 나서야 하는데도 사측은 나몰라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두 업체의 최종조정이 모두 결렬되면 예고대로 20일부터 2개 회사가 동시에 파업에 돌입한다”면서 “다만, 추석 명절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운행을 재개했다가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연휴가 끝난 27일부터 재파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청 전경. [사진 수원시포토뱅크]

수원시청 전경. [사진 수원시포토뱅크]

 
극적 타결 가능성 남아...20일 새벽이 고비
 
두 업체가 파업을 예고했지만, 극적 타결 가능성은 남아 있다. 수원여객에 대한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절차가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수원여객이 타결되면 용남고속은 파업 방침을 접고, 노사간 대화를 하기로 했다. 용남고속의 경우 지난 18일 최종 조정에 돌입했지만 노사 양측의 견해차가 커 19일 오전 2시20분쯤 조정중지 결정이 났다. 수원여객은 19일 오후 3시부터 최종 조정회의에 돌입한 상태다. 수원여객의 조정결과에 따라 파업 여부가 결정되는 것이다.
 
수원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는 우선 국철 1호선과 분당선·신분당선 등 지하철 운영기관에 출퇴근 시간대 임시열차 추가 투입, 막차 시간 연장을 요청한 상태다. 또 광역버스 운행중단 기점인 수원 버스터미널에서 광교중앙역·광교역까지 운행하는 전세 버스 10대를 긴급 투입, 무료로 운행한다. 택시 부제도 일시적으로 해제한다. 중단된 노선에는 전세 버스 60대를 투입하기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호소문을 통해 “시민들은 '노사가 서로 한발씩 양보해 버스 운행 중단 사태만은 피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면서 “막대한 시민 세금이 투입되는 버스가 시민 일상생활과 생업의 길을 막아서고 지역사회를 혼란에 빠뜨리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