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9월 평양선언은 실질적 종전선언"

중앙일보 2018.09.19 16:12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서명한 평양공동선언문의 원본.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서명한 평양공동선언문의 원본.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관해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고 평가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오늘 선언에는 크게 한반도의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그리고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 분야 합의가 담겨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1953년부터 지금까지 65년간 이어져 온 한반도 정전상태를 넘어 실질적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는 영변 핵시설 폐기 의지를 밝힘으로써 북한 핵 불능화의 실천적 단계로 돌입했으며 군사적 긴장 완화에서는 실질적 불가침의 제도화 방안을 제시했다. 남북관계에서는 평화를 바탕으로 남북 공동 번영으로 가는 이정표를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 마디로 전쟁의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남북정상회담을 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선언문에는 남북 군사공동위를 통한 상시적 협의, 금강산 상설 면회소 우선 실현,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 협력, 동창리 핵실험장 영구 폐쇄, 김 위원장 서울 방문 등의 내용이 담겼다.
 
평양=공동취재단,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