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동물원 탈출한 퓨마 4시간30분만에 엽사가 사살

중앙일보 2018.09.18 18:05
대전 중구 사정동 대전오월드 동물원에서 탈출했던 퓨마 1마리가 결국 사살됐다.
18일 대전동물원에서 암컷 퓨마 1마리가 탈출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사진은 퓨마가 탈출해 텅 빈 사육장. [연합뉴스]

18일 대전동물원에서 암컷 퓨마 1마리가 탈출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사진은 퓨마가 탈출해 텅 빈 사육장. [연합뉴스]

 

오월드 탈출 1시간40분 만에 마취총 맞고도 달아나
경찰특공대 실탄 준비하고 추격… "외출 자제" 안내
동물원측 "청소후 잠근 문 열려 탈출한 것으로 추정"

18일 대전시와 대전지방경찰청·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10분쯤 동물원을 탈출했던 8살짜리(2010년생) 암컷 퓨마(60㎏)를 사건 발생 4시간30여분 만인 오후 9시44분 엽사가 사살했다.
 
앞서 오후 6시35분쯤 우리에서 200m쯤 떨어진 곳에서 마취총을 맞은 퓨마는 쓰러지지 않고 그대로 야산으로 달아났다. 관계당국은 마취총을 맞은 뒤 2시간가량이 지나면 마취가 풀리는 점을 고려해 엽사와 사냥개를 동원, 달아난 퓨마 행방을 추적했다.
 
경찰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무장한 특공대와 기동대·방범순찰대를 현장에 추가로 투입했다. 경찰은 맹수인 퓨마를 포획하기 어려울 경우 사살하는 방법도 염두에 두고 실탄을 휴대하도록 지시했다.
 
퓨마가 탈출한 대전오월드는 동물원과 버드랜드·놀이시설 등을 갖춘 시설이다. 동물원 중형육식사에서는 퓨마 4마리를 사육 중이다.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하자 대전시가 시민들에게 보낸 '안전 안내문자'. 신진호 기자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하자 대전시가 시민들에게 보낸 '안전 안내문자'. 신진호 기자

 
대전시는 오후 9시1분‘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퓨마를 포획 중이니 보문산 일대 등산 자제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전시는 오후 5시38분 휴대전화로 ‘안전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동물원 주변인 중구 보문산 일대 주민의 외출 자제와 퇴근길 주의를 당부했다.
 
퓨마 탈출 당시 동물원에 있던 관람객들은 긴급 대피했다. 경찰은 보문산을 등반 중인 시민에게도 이런 사실을 알리고 대피를 유도했다.
 
동물원 등 관계 당국은 사육사가 청소 후 닫은 문이 제대로 잠겨지지 않아 퓨마가 달아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8일 오후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해 사육장 주변으로 119구조대와 경찰 관계자들이 집결해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해 사육장 주변으로 119구조대와 경찰 관계자들이 집결해 있다. [연합뉴스]

 
햔편 아메리카호랑이·아메리카표범이라고도 불리는 퓨마는 몸길이 1.1∼2m, 꼬리 길이 60∼78㎝, 몸무게 30∼103㎏가량으로 맹수로 알려져 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