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통 민망" "초라한 숙소"···김정은 연이은 솔직 고백

중앙일보 2018.09.18 17:06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솔직한 ‘고백’이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열악한 북한의 현실을 철저히 감추려 했던 과거 북한의 통치자들과 달리, 치부를 서슴없이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 대통령 부부와의 환담 중 김 위원장은 북한의 부족한 점을 직접 언급했다. 
 
그는 “지난번 5월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우리측 지역에 오셨는데 너무나 장소와 환경이 그래서(좋지 않아서) 영접을 제대로 못 했는데, 늘 가슴에 걸렸습니다”라며 “그래서 오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세상 많은 나라를 돌아보시는데, 발전된 나라에 비하면 우리 숙소는 초라합니다”라며“비록 수준은 낮을 수 있지만, 최대한 성의와 마음을 보인 숙소이고 일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정상회담 때에도 김 위원장은 거침없이 북한의 교통 현실에 대해 이야기했다. 남측의 발전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당시 문 대통령이 “나는 북측을 통해서 꼭 백두산으로 가고 싶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평창올림픽 때 고속 열차가 다 좋다고 하더라. 이런 환경에 있다가 북에 오면 민망스러울 수도 있겠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오면 솔직히 걱정스러운게 우리 교통이 불비해서 불편을 드릴 것같다”고도 했다.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대화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대화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이런 김 위원장의 태도에 대해선 자신감 때문에 가능한 파격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김 위원장이 자신감에 기반한 솔직함을 통해 더 대범하고 대담한 지도자로 보이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평양=공동취재단,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